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드뉴스] 일본 우익의 반격
입력 2019.05.07 (09:02) 국제
최근 한국과 일본 사이에는 징용자 배상 판결과 이른바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 등 현안이 이어지면서 외교 갈등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일본 아베 총리는 미쓰비시중공업 등 기업들의 징용자 손해배상을 거부하는 것은 물론, 한국에 대한 보복까지 시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에서는 한국과 ‘단교’하자는 논의도 나오는 등 최악의 갈등 상황입니다.

실제로 아베 총리의 심복이자 '행동대장' 역할을 하는 신도 요시타카 의원은 "한국의 악질적인 폭주가 일어나고 있다"며 "한국에 본때를 보여주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 격인 스가 관방장관도 이를 자제시키기는커녕, "징용자 배상 판결 관련 일본 기업에 대한 압류 조치가 현실화되면 보복 조치에 나서겠다"고 한국 정부에 경고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3월 27일 자민당 외교부회의에서는 '한국 단교'가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우익단체들이 집회때 외치는 구호였던 '한일 단교'와 '보복 조치'가 이제 일본 집권 여당에서 공공연하게 논의되기 시작했다는 것이 이전과 다른 점입니다.

이처럼 일본 우익세력이 '배상 거부'와 '보복 조치' 등 반격을 시작하면서 징용피해자들은 소송 승소 후 이미 5~6개월이 지났지만, 실질적인 보상을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이미 연세가 90살이 넘은 징용 피해자들은 개개인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 등에 일일이 나서는 상황이 너무나 힘들다면서, 이제 우리나라 외교부가 나서서 일본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호소하는 형편입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지방선거에서 자민당의 승리를 발판 삼아, 오는 7월 참의원선거에서 승리를 거두고, 여세를 몰아서 평화 헌법 개정까지 추진하려는 형국입니다.

이런 일련의 움직임 속에서 '시사기획 창'은 아베 총리와 일본 우익 세력의 움직임과 노림수를 살펴보고, 한국의 대응 방안을 모색해봅니다.

5월 7일(화) KBS 1TV 시사기획창 '일본 우익의 반격'에서 확인하세요.
  • [카드뉴스] 일본 우익의 반격
    • 입력 2019.05.07 (09:02)
    국제
최근 한국과 일본 사이에는 징용자 배상 판결과 이른바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 등 현안이 이어지면서 외교 갈등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일본 아베 총리는 미쓰비시중공업 등 기업들의 징용자 손해배상을 거부하는 것은 물론, 한국에 대한 보복까지 시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에서는 한국과 ‘단교’하자는 논의도 나오는 등 최악의 갈등 상황입니다.

실제로 아베 총리의 심복이자 '행동대장' 역할을 하는 신도 요시타카 의원은 "한국의 악질적인 폭주가 일어나고 있다"며 "한국에 본때를 보여주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 격인 스가 관방장관도 이를 자제시키기는커녕, "징용자 배상 판결 관련 일본 기업에 대한 압류 조치가 현실화되면 보복 조치에 나서겠다"고 한국 정부에 경고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3월 27일 자민당 외교부회의에서는 '한국 단교'가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우익단체들이 집회때 외치는 구호였던 '한일 단교'와 '보복 조치'가 이제 일본 집권 여당에서 공공연하게 논의되기 시작했다는 것이 이전과 다른 점입니다.

이처럼 일본 우익세력이 '배상 거부'와 '보복 조치' 등 반격을 시작하면서 징용피해자들은 소송 승소 후 이미 5~6개월이 지났지만, 실질적인 보상을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이미 연세가 90살이 넘은 징용 피해자들은 개개인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 등에 일일이 나서는 상황이 너무나 힘들다면서, 이제 우리나라 외교부가 나서서 일본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호소하는 형편입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지방선거에서 자민당의 승리를 발판 삼아, 오는 7월 참의원선거에서 승리를 거두고, 여세를 몰아서 평화 헌법 개정까지 추진하려는 형국입니다.

이런 일련의 움직임 속에서 '시사기획 창'은 아베 총리와 일본 우익 세력의 움직임과 노림수를 살펴보고, 한국의 대응 방안을 모색해봅니다.

5월 7일(화) KBS 1TV 시사기획창 '일본 우익의 반격'에서 확인하세요.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