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폭력·뇌물 의혹’ 김학의 내일 소환…“이번엔 출석”
입력 2019.05.08 (21:15) 수정 2019.05.08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성폭력·뇌물 의혹’ 김학의 내일 소환…“이번엔 출석”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내일(9일) 오전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김 전 차관 측은 피할 이유가 없다며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내일 오전 10시 검찰 수사단에 출석합니다.

수사단 출범 42일만, 2013년 한차례 비공개 소환 이후로는 6년 만의 피의자 신분 소환입니다.

검찰은 지난 한 달여 동안 사건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여섯 차례 소환하며 김 전 차관에 대한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특히 뇌물로 볼 수 있는 금전거래에 대해 윤 씨의 진술을 얻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씨는 김 전 차관이 2007년 목동 재개발 사업의 인허가 문제를 도와주겠다면서 잘 되면 집을 한 채 달라고 말했다, 또 2008년 쯤엔 1천만 원 상당의 그림을 건넸다고도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골프와 식사 등 김 전 차관이 윤 씨에게 제공받은 뇌물성 접대를 모두 살펴보고 있습니다.

문제는 공소시효입니다.

검찰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금품제공 혐의를 하나의 뇌물로 보는 포괄일죄를 적용할 계획입니다.

김 전 차관의 성폭력 의혹도 검찰이 캐물을 부분입니다.

검찰은 이른바 '별장 동영상'의 촬영 시기가 특수강간죄의 공소시효가 연장된 2007년 12월 21일 쯤인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김 전 차관 조사와 관련해 검찰은 필요하면 내일(9일) 윤중천 씨와 대질신문도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김 전 차관 측은 '출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지만, 검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성폭력·뇌물 의혹’ 김학의 내일 소환…“이번엔 출석”
    • 입력 2019.05.08 (21:15)
    • 수정 2019.05.08 (22:22)
    뉴스 9
‘성폭력·뇌물 의혹’ 김학의 내일 소환…“이번엔 출석”
[앵커]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내일(9일) 오전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김 전 차관 측은 피할 이유가 없다며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내일 오전 10시 검찰 수사단에 출석합니다.

수사단 출범 42일만, 2013년 한차례 비공개 소환 이후로는 6년 만의 피의자 신분 소환입니다.

검찰은 지난 한 달여 동안 사건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여섯 차례 소환하며 김 전 차관에 대한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특히 뇌물로 볼 수 있는 금전거래에 대해 윤 씨의 진술을 얻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씨는 김 전 차관이 2007년 목동 재개발 사업의 인허가 문제를 도와주겠다면서 잘 되면 집을 한 채 달라고 말했다, 또 2008년 쯤엔 1천만 원 상당의 그림을 건넸다고도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골프와 식사 등 김 전 차관이 윤 씨에게 제공받은 뇌물성 접대를 모두 살펴보고 있습니다.

문제는 공소시효입니다.

검찰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금품제공 혐의를 하나의 뇌물로 보는 포괄일죄를 적용할 계획입니다.

김 전 차관의 성폭력 의혹도 검찰이 캐물을 부분입니다.

검찰은 이른바 '별장 동영상'의 촬영 시기가 특수강간죄의 공소시효가 연장된 2007년 12월 21일 쯤인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김 전 차관 조사와 관련해 검찰은 필요하면 내일(9일) 윤중천 씨와 대질신문도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김 전 차관 측은 '출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지만, 검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