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라 땅에 ‘롯데 별장’…신격호, 국유지 수십 년 불법 점유
입력 2019.05.08 (21:22) 수정 2019.05.08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나라 땅에 ‘롯데 별장’…신격호, 국유지 수십 년 불법 점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에 있는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 일가의 별장이 국유지 2만 2천 제곱미터를 수십 년간 불법 점유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불법 점유를 시정하라는 명령을 받고도 15년째 변상금만 내고 버티기 중입니다.

보도에 김홍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림 같은 풍광을 자랑하는 평화로운 호숫가.

이 수려한 경관 한 가운데 고급스러운 저택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곳이 고향인 롯데그룹 신격호 명예회장 별장입니다.

신 회장을 비롯해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자주 찾아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댐 건설로 고향마을이 수몰되자 1970년 댐 옆에 이 별장을 지었습니다.

그런데 이 별장은 환경부 소유의 국유지를 별장 잔디밭 등으로 수십 년간 불법 점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불법으로 사용한 국유지 면적은 약 2만 2천여 제곱미터, 롯데 일가가 소유한 별장 사유지의 4배 가까운 규모입니다.

국유지를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는 "언제부터 국유지를 사용했는지 알 수 없어, 불법 사실을 확인한 시점으로부터 소급해 2003년부터 변상금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유지 불법 점유를 시정하라고 여러 차례 통보했지만 15년째 변상금만 낸 채 버티고 있습니다.

[한국수자원공사 울산권관리단 관계자 : "수자원공사는 행정대집행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없고 지난해 기준으로 6천만 원 정도의 변상금을 부과했습니다."]

별장 관리자는 국유지 일부를 시민들에게 개방해 왔다고 항변합니다.

[별장 관리자/음성변조 : "대부분 어디에서 많이 오냐면 학원 이런 데서 많이 옵니다. 유치원부터 시작해서 교회, 유치원 뭐 이런 데서 행사(로 오죠)."]

논란이 일자 한국수자원공사는 불법 사용한 국유지를 원상복구 하지 않으면, 경찰에 고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나라 땅에 ‘롯데 별장’…신격호, 국유지 수십 년 불법 점유
    • 입력 2019.05.08 (21:22)
    • 수정 2019.05.08 (22:22)
    뉴스 9
나라 땅에 ‘롯데 별장’…신격호, 국유지 수십 년 불법 점유
[앵커]

울산에 있는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 일가의 별장이 국유지 2만 2천 제곱미터를 수십 년간 불법 점유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불법 점유를 시정하라는 명령을 받고도 15년째 변상금만 내고 버티기 중입니다.

보도에 김홍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림 같은 풍광을 자랑하는 평화로운 호숫가.

이 수려한 경관 한 가운데 고급스러운 저택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곳이 고향인 롯데그룹 신격호 명예회장 별장입니다.

신 회장을 비롯해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자주 찾아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댐 건설로 고향마을이 수몰되자 1970년 댐 옆에 이 별장을 지었습니다.

그런데 이 별장은 환경부 소유의 국유지를 별장 잔디밭 등으로 수십 년간 불법 점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불법으로 사용한 국유지 면적은 약 2만 2천여 제곱미터, 롯데 일가가 소유한 별장 사유지의 4배 가까운 규모입니다.

국유지를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는 "언제부터 국유지를 사용했는지 알 수 없어, 불법 사실을 확인한 시점으로부터 소급해 2003년부터 변상금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유지 불법 점유를 시정하라고 여러 차례 통보했지만 15년째 변상금만 낸 채 버티고 있습니다.

[한국수자원공사 울산권관리단 관계자 : "수자원공사는 행정대집행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없고 지난해 기준으로 6천만 원 정도의 변상금을 부과했습니다."]

별장 관리자는 국유지 일부를 시민들에게 개방해 왔다고 항변합니다.

[별장 관리자/음성변조 : "대부분 어디에서 많이 오냐면 학원 이런 데서 많이 옵니다. 유치원부터 시작해서 교회, 유치원 뭐 이런 데서 행사(로 오죠)."]

논란이 일자 한국수자원공사는 불법 사용한 국유지를 원상복구 하지 않으면, 경찰에 고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