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공무원·산하기관 직원 성매매 적발
입력 2019.05.13 (19:47) 수정 2019.05.13 (20:05) 사회
인천 공무원·산하기관 직원 성매매 적발
인천시의 한 기초자치단체 소속 공무원들과 인천시 산하기관 소속 직원들이 성매매를 하다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미추홀구 소속 5급 공무원 1명·6급 2명·7급 1명과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2명 등 총 6명을 입건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특별법 위반)로 유흥주점 점주도 함께 입건했습니다.

40~50대인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11시쯤 연수구 청학동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지역에 성매매 불시 단속에 나섰다가 이들이 성매매하는 현장을 적발했으며,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적발 당시 만취한 상태여서 우선 신원만 확보한 뒤 귀가 조치했다"며 "이들이 어떤 목적으로 모였으며 성매매는 어떻게 하게 됐는지 등은 조사가 이뤄져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 공무원·산하기관 직원 성매매 적발
    • 입력 2019.05.13 (19:47)
    • 수정 2019.05.13 (20:05)
    사회
인천 공무원·산하기관 직원 성매매 적발
인천시의 한 기초자치단체 소속 공무원들과 인천시 산하기관 소속 직원들이 성매매를 하다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미추홀구 소속 5급 공무원 1명·6급 2명·7급 1명과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2명 등 총 6명을 입건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특별법 위반)로 유흥주점 점주도 함께 입건했습니다.

40~50대인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11시쯤 연수구 청학동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지역에 성매매 불시 단속에 나섰다가 이들이 성매매하는 현장을 적발했으며,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적발 당시 만취한 상태여서 우선 신원만 확보한 뒤 귀가 조치했다"며 "이들이 어떤 목적으로 모였으며 성매매는 어떻게 하게 됐는지 등은 조사가 이뤄져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