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현직 검사·동생 논문 대필시킨 로스쿨 교수, 해외 도피 중 해임
입력 2019.05.13 (21:37) 수정 2019.05.13 (21:5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현직 검사·동생 논문 대필시킨 로스쿨 교수, 해외 도피 중 해임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편 연구 부정 의혹을 받던 성균관대 로스쿨 교수는 해임되기도 했습니다.

현직 검사와 전문대학 교수의 논문을 대학원생 제자들에게 대신 쓰게 한 의혹입니다.

천효정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노 모 교수가 사용하던 연구실입니다.

명패만 붙어 있을 뿐 연구실은 텅 비어 있습니다.

짐도 이미 정리됐습니다.

검사 출신인 노 교수는, 대학원생 제자들을 시켜 성남지청 정 모 검사의 박사학위 논문 초안을 수정하거나 대신 쓰게 한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정 검사의 동생인 한 전문대 교수의 학술논문들을 대필하게 한 정황도 있습니다.

올해 초 대학원생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해당 전문대 교수는 예정했던 학회지 논문 게재를 스스로 철회하기도 했습니다.

사실관계를 조사해오던 성균관대가 최근 노 교수에게 해임 조치를 내렸습니다.

의혹이 불거지자마자 노 교수는 해외로 출국해버려 성대 측은 노 교수 참석 없이 징계위원회를 열어 해임을 결정했습니다.

[성균관대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징계에 대한 내용 이런 것은 외부로 말을 못 하게 돼 있고. (학교 측이) 살고 싶으면 이야기하지 말래요."]

시민단체의 고발로 수사를 시작한 검찰도, 최근 정 검사와 동생을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노 교수는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계속 해외에 머물고 있습니다.

검찰은 노 교수가 정 검사의 부친이 최대주주인 부동산 신탁회사의 법률고문을 맡은 점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 검사 부친도 피의자로 입건해 노 교수의 논문 대필 지시의 배경에 역할을 했는지 어떤 대가를 주고받지 않았는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단독] 현직 검사·동생 논문 대필시킨 로스쿨 교수, 해외 도피 중 해임
    • 입력 2019.05.13 (21:37)
    • 수정 2019.05.13 (21:59)
    뉴스 9
[단독] 현직 검사·동생 논문 대필시킨 로스쿨 교수, 해외 도피 중 해임
[앵커]

한편 연구 부정 의혹을 받던 성균관대 로스쿨 교수는 해임되기도 했습니다.

현직 검사와 전문대학 교수의 논문을 대학원생 제자들에게 대신 쓰게 한 의혹입니다.

천효정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노 모 교수가 사용하던 연구실입니다.

명패만 붙어 있을 뿐 연구실은 텅 비어 있습니다.

짐도 이미 정리됐습니다.

검사 출신인 노 교수는, 대학원생 제자들을 시켜 성남지청 정 모 검사의 박사학위 논문 초안을 수정하거나 대신 쓰게 한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정 검사의 동생인 한 전문대 교수의 학술논문들을 대필하게 한 정황도 있습니다.

올해 초 대학원생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해당 전문대 교수는 예정했던 학회지 논문 게재를 스스로 철회하기도 했습니다.

사실관계를 조사해오던 성균관대가 최근 노 교수에게 해임 조치를 내렸습니다.

의혹이 불거지자마자 노 교수는 해외로 출국해버려 성대 측은 노 교수 참석 없이 징계위원회를 열어 해임을 결정했습니다.

[성균관대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징계에 대한 내용 이런 것은 외부로 말을 못 하게 돼 있고. (학교 측이) 살고 싶으면 이야기하지 말래요."]

시민단체의 고발로 수사를 시작한 검찰도, 최근 정 검사와 동생을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노 교수는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계속 해외에 머물고 있습니다.

검찰은 노 교수가 정 검사의 부친이 최대주주인 부동산 신탁회사의 법률고문을 맡은 점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 검사 부친도 피의자로 입건해 노 교수의 논문 대필 지시의 배경에 역할을 했는지 어떤 대가를 주고받지 않았는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