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맞아 죽은 최초의 사망자, 농아 김경철
입력 2019.05.14 (21:55) 수정 2019.05.14 (23:42)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맞아 죽은 최초의 사망자, 농아 김경철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80년 5월 계엄군에게
처음으로 목숨을 잃은 시민은
듣지도 말하지 못하는  
20대 청년이었습니다.

  검시자료 속에는
총칼도 아닌 무자비한 구타가
그를 죽음으로 이르게 했다는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5.18 39주년 연속기획
그 두 번째 순서로
최초 희생자인 김경철 씨의
죽음을 살펴봤습니다.

  김애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고    
아들 김경철 씨를 찾은 임근단 씨.
     
   39년이 지났지만,
아들의 묘를 찾을 때면 
한 맺힌 눈물이 쏟아집니다.
     
<임근단 고 김경철 씨 어머니>;  
“어쩌냐. 살고 싶어서. 얼마나 살고 싶었을까.”
     
  김경철씨는
80년 5월 19일 금남로를 지나다
계엄군에게 붙잡혔습니다.
     
   농아 장애인증을 내보이는 그에게  
군인들은 대답을 하지 않는다며
무차별 폭력을 휘둘렀습니다.  
     
   다음날
국군통합병원 영안실에서
시신을 찾아낸 어머니는 온 몸이 멍든
아들의 모습을 지금도 잊을 수없습니다.
     
<임근단 고 김경철 씨 어머니>;
"거짓말로 수 쓴다고 두드려 맞았다고 
그러기에 그 일을 생각하면 목이 메고 
그 살고 싶어서 그 했던 그 머시기를 생각하면
 기가 막혀서.”
     
     김 씨의 참혹했던 죽음은
당시 검시 기록에 그대로 남았습니다.
     
    뒷머리와 왼쪽눈,
오른팔과 왼쪽어깨, 왼쪽 정강이부터
허벅지, 엉덩이까지..
  어느 곳 하나 성한 곳이 없을 정도로 
멍이 들고 찢어진 상태였습니다.
     
    직접 사인은 뒷머리에 가해진
강한 충격으로 인한 뇌출혈입니다.  
     
<문형배 당시 참여 검시의>;
소위 다발성 타박상이죠. 타박이 여러 군데 있었다고 얘기할 수 있죠.
사인을 타박사로 맞아서 죽었다고
할 정도라면 상당히 심했기 때문에
그렇다고 쓸 수 있겠죠.
     
   김 씨가 숨진 이후
아내는 친정으로 돌아갔고, 
백일 된 딸은 할머니를
엄마로 부르며 자랐습니다. 
     
   손녀를 반듯하게 키워낸
어머니 임 씨는 이제 아들을 위해
매일 옛 도청을 지킵니다.    

<임근단 고 김경철 씨 어머니>;
"하루 속히 우리 뜻을 진상 규명이 되고 
도청도 복원되고 공법단체도 되고 
이런 것들을 보고 죽었으면 한이 없겠어요."  
     
   KBS뉴스 김애린입니다. 
 
  • 맞아 죽은 최초의 사망자, 농아 김경철
    • 입력 2019.05.14 (21:55)
    • 수정 2019.05.14 (23:42)
    뉴스9(순천)
맞아 죽은 최초의 사망자, 농아 김경철
<앵커멘트>; 
80년 5월 계엄군에게
처음으로 목숨을 잃은 시민은
듣지도 말하지 못하는  
20대 청년이었습니다.

  검시자료 속에는
총칼도 아닌 무자비한 구타가
그를 죽음으로 이르게 했다는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5.18 39주년 연속기획
그 두 번째 순서로
최초 희생자인 김경철 씨의
죽음을 살펴봤습니다.

  김애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고    
아들 김경철 씨를 찾은 임근단 씨.
     
   39년이 지났지만,
아들의 묘를 찾을 때면 
한 맺힌 눈물이 쏟아집니다.
     
<임근단 고 김경철 씨 어머니>;  
“어쩌냐. 살고 싶어서. 얼마나 살고 싶었을까.”
     
  김경철씨는
80년 5월 19일 금남로를 지나다
계엄군에게 붙잡혔습니다.
     
   농아 장애인증을 내보이는 그에게  
군인들은 대답을 하지 않는다며
무차별 폭력을 휘둘렀습니다.  
     
   다음날
국군통합병원 영안실에서
시신을 찾아낸 어머니는 온 몸이 멍든
아들의 모습을 지금도 잊을 수없습니다.
     
<임근단 고 김경철 씨 어머니>;
"거짓말로 수 쓴다고 두드려 맞았다고 
그러기에 그 일을 생각하면 목이 메고 
그 살고 싶어서 그 했던 그 머시기를 생각하면
 기가 막혀서.”
     
     김 씨의 참혹했던 죽음은
당시 검시 기록에 그대로 남았습니다.
     
    뒷머리와 왼쪽눈,
오른팔과 왼쪽어깨, 왼쪽 정강이부터
허벅지, 엉덩이까지..
  어느 곳 하나 성한 곳이 없을 정도로 
멍이 들고 찢어진 상태였습니다.
     
    직접 사인은 뒷머리에 가해진
강한 충격으로 인한 뇌출혈입니다.  
     
<문형배 당시 참여 검시의>;
소위 다발성 타박상이죠. 타박이 여러 군데 있었다고 얘기할 수 있죠.
사인을 타박사로 맞아서 죽었다고
할 정도라면 상당히 심했기 때문에
그렇다고 쓸 수 있겠죠.
     
   김 씨가 숨진 이후
아내는 친정으로 돌아갔고, 
백일 된 딸은 할머니를
엄마로 부르며 자랐습니다. 
     
   손녀를 반듯하게 키워낸
어머니 임 씨는 이제 아들을 위해
매일 옛 도청을 지킵니다.    

<임근단 고 김경철 씨 어머니>;
"하루 속히 우리 뜻을 진상 규명이 되고 
도청도 복원되고 공법단체도 되고 
이런 것들을 보고 죽었으면 한이 없겠어요."  
     
   KBS뉴스 김애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