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500대 기업 중 38개사 ‘교체’…기업순위 포스코↑·LG전자↓
입력 2019.05.15 (10:30) 수정 2019.05.15 (10:32) 경제
국내 500대 기업 중 38개사 ‘교체’…기업순위 포스코↑·LG전자↓
지난해 매출 기준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38개사가 바뀐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해 매출액 기준으로 국내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총 38곳이 전년과 바뀌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매출 243조7천714억원으로 1위를 유지했고, 현대차와 포스코, LG전자, 한국전력공사, 기아차, ㈜한화, SK하이닉스, GS칼텍스, 현대모비스가 뒤를 이었습니다.

포스코가 한계단 오른 반면 LG전자는 한계단 내리며 3, 4위 순위가 바뀌었습니다.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SK하이닉스와 매출이 20%나 늘어난 GS칼텍스는 각각 5계단과 3계단 오르면서 새로 10위권에 들었습니다.

업종별로는 500대 기업 명단에 석유화학 업체가 49개 포함돼 가장 많았고 ▲ 유통(47곳) ▲ 자동차·부품(46곳) ▲ 건설·건자재(43곳) ▲ 보험(33곳) ▲ IT·전기전자(32곳) 등의 순이었습니다.

전년과 비교하면 석유화학 업종에서 5곳이 증가했으나 반대로 IT·전기전자 업종에서는 5곳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로 진입한 38개 기업 가운데 효성에서 분할 신설된 효성티앤씨가 163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랭크됐으며, 효성중공업(238위)과 효성첨단소재(280위), 효성화학(423위) 등도 500대 그룹에 새로 포함됐습니다.

가장 순위가 많이 오른 기업은 2017년 11월 BGF에서 분할된 BGF리테일로 465위에서 105위로 360계단이나 상승했습니다. 부영주택(163계단), 오리온(143계단), 현대리바트(143계단), 신세계디에프(141계단) 등도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500대 기업의 매출액 합계는 2천835조2천683억원으로 전년보다 2.1%(57조8천881억원)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0.01%(116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국내 500대 기업 중 38개사 ‘교체’…기업순위 포스코↑·LG전자↓
    • 입력 2019.05.15 (10:30)
    • 수정 2019.05.15 (10:32)
    경제
국내 500대 기업 중 38개사 ‘교체’…기업순위 포스코↑·LG전자↓
지난해 매출 기준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38개사가 바뀐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해 매출액 기준으로 국내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총 38곳이 전년과 바뀌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매출 243조7천714억원으로 1위를 유지했고, 현대차와 포스코, LG전자, 한국전력공사, 기아차, ㈜한화, SK하이닉스, GS칼텍스, 현대모비스가 뒤를 이었습니다.

포스코가 한계단 오른 반면 LG전자는 한계단 내리며 3, 4위 순위가 바뀌었습니다.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SK하이닉스와 매출이 20%나 늘어난 GS칼텍스는 각각 5계단과 3계단 오르면서 새로 10위권에 들었습니다.

업종별로는 500대 기업 명단에 석유화학 업체가 49개 포함돼 가장 많았고 ▲ 유통(47곳) ▲ 자동차·부품(46곳) ▲ 건설·건자재(43곳) ▲ 보험(33곳) ▲ IT·전기전자(32곳) 등의 순이었습니다.

전년과 비교하면 석유화학 업종에서 5곳이 증가했으나 반대로 IT·전기전자 업종에서는 5곳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로 진입한 38개 기업 가운데 효성에서 분할 신설된 효성티앤씨가 163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랭크됐으며, 효성중공업(238위)과 효성첨단소재(280위), 효성화학(423위) 등도 500대 그룹에 새로 포함됐습니다.

가장 순위가 많이 오른 기업은 2017년 11월 BGF에서 분할된 BGF리테일로 465위에서 105위로 360계단이나 상승했습니다. 부영주택(163계단), 오리온(143계단), 현대리바트(143계단), 신세계디에프(141계단) 등도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500대 기업의 매출액 합계는 2천835조2천683억원으로 전년보다 2.1%(57조8천881억원)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0.01%(116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