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등학교·유치원서 ‘중금속’…놀이터 모래엔 ‘기생충 알’
입력 2019.05.15 (19:23) 수정 2019.05.16 (08:5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초등학교·유치원서 ‘중금속’…놀이터 모래엔 ‘기생충 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등 어린이들이 주로 활동하는 공간 천3백여 곳에서 기준치를 넘는 중금속이 검출됐습니다.

모래가 있는 놀이터 등에선 기생충 알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학생들이 생활하는 교실의 바닥과 출입문에서 중금속인 납이 검출됐습니다.

농도는 1킬로그램에 만 6천8백 밀리그램, 기준치보다 28배나 높습니다.

[초등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학교가 굉장히 오래된 학교다 보니까 다 교체를 해야 되는 상황이었어요. 학교 자체 예산으로는 어렵잖아요."]

환경부가 지난해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8천4백여 곳을 점검했더니 15%에 이르는 천3백여 곳에서 위반 사항이 확인됐습니다.

1,270곳이 도료나 마감재의 중금속 함유량이 기준치를 넘었고, 모래 등에서 기생충 알이 검출된 곳도 21곳이나 됐습니다.

사용이 금지된 목재 방부제를 쓴 곳도 있었습니다.

적발된 시설에는 개선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김진형/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 사무관 : "환경성 질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어린이의 유병률이 높은 상황인데요. 그래서 정부에서는 어린이의 환경건강을 위해서 2009년도에 환경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다가오는 여름방학 기간에 공사를 하겠다며 아직 개선을 하지 않은 시설이 18곳에 이릅니다.

환경부는 명단을 환경부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관할 자치단체와 교육청에 사후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초등학교·유치원서 ‘중금속’…놀이터 모래엔 ‘기생충 알’
    • 입력 2019.05.15 (19:23)
    • 수정 2019.05.16 (08:57)
    뉴스 7
초등학교·유치원서 ‘중금속’…놀이터 모래엔 ‘기생충 알’
[앵커]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등 어린이들이 주로 활동하는 공간 천3백여 곳에서 기준치를 넘는 중금속이 검출됐습니다.

모래가 있는 놀이터 등에선 기생충 알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학생들이 생활하는 교실의 바닥과 출입문에서 중금속인 납이 검출됐습니다.

농도는 1킬로그램에 만 6천8백 밀리그램, 기준치보다 28배나 높습니다.

[초등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학교가 굉장히 오래된 학교다 보니까 다 교체를 해야 되는 상황이었어요. 학교 자체 예산으로는 어렵잖아요."]

환경부가 지난해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8천4백여 곳을 점검했더니 15%에 이르는 천3백여 곳에서 위반 사항이 확인됐습니다.

1,270곳이 도료나 마감재의 중금속 함유량이 기준치를 넘었고, 모래 등에서 기생충 알이 검출된 곳도 21곳이나 됐습니다.

사용이 금지된 목재 방부제를 쓴 곳도 있었습니다.

적발된 시설에는 개선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김진형/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 사무관 : "환경성 질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어린이의 유병률이 높은 상황인데요. 그래서 정부에서는 어린이의 환경건강을 위해서 2009년도에 환경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다가오는 여름방학 기간에 공사를 하겠다며 아직 개선을 하지 않은 시설이 18곳에 이릅니다.

환경부는 명단을 환경부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관할 자치단체와 교육청에 사후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