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 버스요금 인상 불가피했나…“안전 위한 마중물”
입력 2019.05.15 (21:20) 수정 2019.05.15 (21:2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경기 버스요금 인상 불가피했나…“안전 위한 마중물”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는 조금 상황이 다릅니다.

버스요금을 올려서 버스 파업 문제를 해결하기로 한건데요.

준공영제를 도입하더라도 당장 예산지원이 어려워, 요금인상으로 탈출구를 마련한 겁니다.

부담을 떠안게 된 경기도민들은 불만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 방법 밖엔 없느냐,는 겁니다.

경기도와 정부의 입장은 버스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임금부족을 위해선 불가피했다는 겁니다.

임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는 9월 쯤 시내버스 200원, 광역버스 400원 씩 요금을 올릴 계획입니다.

광역버스를 타고 매일 서울로 출퇴근하는 승객의 경우, 한 달에 만 6천원이나 부담이 늘어납니다.

[심혜미/경기도 수원시 : "서울 집값이 비싸니까 경기도로 이동을 했는데 교통편을 갑작스럽게 올리는 것은..."]

[최순임/경기도 수원시 : "서울도 올리는 것도 아니고 경기도만 오른다는 건 좀 그렇지 않나요?"]

이런 불만에 대해 경기도는 이미 준공영제를 하고 있는 서울과 달리 버스회사에 직접 예산을 지원해 문제를 해결할 순 없었다고 설명합니다.

준공영제를 도입한다해도 도에서 당장 지원 예산을 마련하기는 어려워 버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14일 : "도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거기에 대해서 앞으로 도민들께서 교통비 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들을 도 차원에서 충분히 만들어 내고..."]

하지만 어떻게 승객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을지 구체적 방법은 아직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부담을 무릎쓰고 요금을 인상한데는 어떻게든 파업 상황을 막아보려는 정부와 여당의 거센 요구를 뿌리치기 어려웠다는 측면도 있습니다.

이번 요금 인상으로 경기도가 확보하게 될 재원은 2천5백억 원 정도, 경기도는 이 돈 대부분을 서울에 크게 못 미치는 버스기사들의 임금 인상과 인력충원에 쓸 계획입니다.

정부도 장시간 근로가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만큼 과로사회를 벗어나야하고 이 과정에서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데 입장을 같이했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요금인상으로 어렵게 마련된 재원이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마중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경기 버스요금 인상 불가피했나…“안전 위한 마중물”
    • 입력 2019.05.15 (21:20)
    • 수정 2019.05.15 (21:27)
    뉴스 9
경기 버스요금 인상 불가피했나…“안전 위한 마중물”
[앵커]

경기도는 조금 상황이 다릅니다.

버스요금을 올려서 버스 파업 문제를 해결하기로 한건데요.

준공영제를 도입하더라도 당장 예산지원이 어려워, 요금인상으로 탈출구를 마련한 겁니다.

부담을 떠안게 된 경기도민들은 불만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 방법 밖엔 없느냐,는 겁니다.

경기도와 정부의 입장은 버스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임금부족을 위해선 불가피했다는 겁니다.

임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는 9월 쯤 시내버스 200원, 광역버스 400원 씩 요금을 올릴 계획입니다.

광역버스를 타고 매일 서울로 출퇴근하는 승객의 경우, 한 달에 만 6천원이나 부담이 늘어납니다.

[심혜미/경기도 수원시 : "서울 집값이 비싸니까 경기도로 이동을 했는데 교통편을 갑작스럽게 올리는 것은..."]

[최순임/경기도 수원시 : "서울도 올리는 것도 아니고 경기도만 오른다는 건 좀 그렇지 않나요?"]

이런 불만에 대해 경기도는 이미 준공영제를 하고 있는 서울과 달리 버스회사에 직접 예산을 지원해 문제를 해결할 순 없었다고 설명합니다.

준공영제를 도입한다해도 도에서 당장 지원 예산을 마련하기는 어려워 버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14일 : "도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거기에 대해서 앞으로 도민들께서 교통비 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들을 도 차원에서 충분히 만들어 내고..."]

하지만 어떻게 승객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을지 구체적 방법은 아직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부담을 무릎쓰고 요금을 인상한데는 어떻게든 파업 상황을 막아보려는 정부와 여당의 거센 요구를 뿌리치기 어려웠다는 측면도 있습니다.

이번 요금 인상으로 경기도가 확보하게 될 재원은 2천5백억 원 정도, 경기도는 이 돈 대부분을 서울에 크게 못 미치는 버스기사들의 임금 인상과 인력충원에 쓸 계획입니다.

정부도 장시간 근로가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만큼 과로사회를 벗어나야하고 이 과정에서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데 입장을 같이했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요금인상으로 어렵게 마련된 재원이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마중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