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상륙 유상철 “세 번 실패는 없다!”
입력 2019.05.15 (21:52) 수정 2019.05.15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인천 상륙 유상철 “세 번 실패는 없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유상철 감독의 인천 상륙 작전이 시작됩니다.

프로팀 감독으로 이미 2차례 아픔을 겪은 유 감독은 '생존 축구'를 강조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중원의 지배자 유상철.

포지션을 가리지 않는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유상철은 K리그 최하위 팀 인천을 구하라는 특명을 받고 감독으로 복귀했습니다.

취임 일성으로 주문한 첫 마디는 '프로 정신'입니다.

[유상철/인천 감독 : "프로 선수라면 정말 프로 선수다워야 해. 훈련장에 나가서 100% 안 하는 것은 용납을 못 해."]

유 감독은 대전과 전남에서 지휘봉을 잡은 바 있지만, 두 차례 모두 성적 부진으로 불명예 퇴진하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절치부심한 유 감독은 치열한 '생존 축구'로 인천과 자신의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각오입니다.

[유상철/인천 감독 : "생존 축구... 일단 살아남아야 하고, 강등되지 말아야 하고. 지지 않는 축구, 수비하는 축구 이게 아니라 조금씩의 변화는 있을 겁니다."]

최근 골프 대회에서 깜짝 홀인원을 성공시킨 이후 행운이 계속되는 것 같다는 유상철 감독.

그러나 행운을 바라기보다는 철저한 준비로 인천의 반전 드라마를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상철/인천 감독 : "열심히 준비 잘하고, 노력해야 그런 행운이 온다고 생각해요. 잘 준비해서 인천에서 구세주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생존 축구로 2전 3기에 나서는 유상철 감독은 이번 주말 대구를 상대로 인천 상륙 작전을 시작합니다.

["인천 파이팅!"]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인천 상륙 유상철 “세 번 실패는 없다!”
    • 입력 2019.05.15 (21:52)
    • 수정 2019.05.15 (22:00)
    뉴스 9
인천 상륙 유상철 “세 번 실패는 없다!”
[앵커]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유상철 감독의 인천 상륙 작전이 시작됩니다.

프로팀 감독으로 이미 2차례 아픔을 겪은 유 감독은 '생존 축구'를 강조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중원의 지배자 유상철.

포지션을 가리지 않는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유상철은 K리그 최하위 팀 인천을 구하라는 특명을 받고 감독으로 복귀했습니다.

취임 일성으로 주문한 첫 마디는 '프로 정신'입니다.

[유상철/인천 감독 : "프로 선수라면 정말 프로 선수다워야 해. 훈련장에 나가서 100% 안 하는 것은 용납을 못 해."]

유 감독은 대전과 전남에서 지휘봉을 잡은 바 있지만, 두 차례 모두 성적 부진으로 불명예 퇴진하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절치부심한 유 감독은 치열한 '생존 축구'로 인천과 자신의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각오입니다.

[유상철/인천 감독 : "생존 축구... 일단 살아남아야 하고, 강등되지 말아야 하고. 지지 않는 축구, 수비하는 축구 이게 아니라 조금씩의 변화는 있을 겁니다."]

최근 골프 대회에서 깜짝 홀인원을 성공시킨 이후 행운이 계속되는 것 같다는 유상철 감독.

그러나 행운을 바라기보다는 철저한 준비로 인천의 반전 드라마를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상철/인천 감독 : "열심히 준비 잘하고, 노력해야 그런 행운이 온다고 생각해요. 잘 준비해서 인천에서 구세주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생존 축구로 2전 3기에 나서는 유상철 감독은 이번 주말 대구를 상대로 인천 상륙 작전을 시작합니다.

["인천 파이팅!"]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