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개입’ 강신명 전 경찰청장 구속…경찰도 전직 검찰총장 수사 착수 맞불
입력 2019.05.16 (06:03) 수정 2019.05.16 (07:5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선거개입’ 강신명 전 경찰청장 구속…경찰도 전직 검찰총장 수사 착수 맞불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 수장이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구속됐습니다.

경찰 조직을 동원해 불법적으로 선거 정보를 수집한 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전달하고, 심지어 선거 전략과 공약까지 짜주면서 친박 정치인들의 당선을 도운 혐의입니다.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망신주기 수사'라고 반발한 경찰도 전직 검찰총장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한승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정부 정보경찰의 불법 행위에 개입한 혐의로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범죄 혐의가 인정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강 전 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그러나 이철성 전 경찰청장과 박화진 전 청와대 치안비서관, 김상운 전 경찰청 정보국장은 범행 당시 지위나 관여 정도로 볼 때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습니다.

[이철성/前 경찰청장 : "(검찰이 수사권 조정 때문에 영장 청구했다는 시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법원의 판단에 감사드립니다."]

강 전 청장 등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정보경찰 조직을 동원해 여권 내 이른바 친박계를 위해 선거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청와대가 경찰청 정보국에 '친박 리스트'를 보내면, 정보국이 이들의 당선을 위해 해당 지역의 바닥 정보를 수집하고, 맞춤형 선거 전략을 제안했다는 겁니다.

강 전 청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당시 청와대 '윗선'에서 경찰의 정치 개입을 지시했는지 여부를 수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수사권 조정을 앞둔 '경찰 망신주기'라고 반발하던 경찰도 전현직 검찰 최고위급 인사에 대한 수사에 나섰습니다.

임은정 검사가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4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정식 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김 전 총장 등은 부하 검사가 고소장을 위조한 사실을 알고도 징계하지 않고 사표를 수리한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전직 수장들에 대한 맞불식 수사로 검경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선거개입’ 강신명 전 경찰청장 구속…경찰도 전직 검찰총장 수사 착수 맞불
    • 입력 2019.05.16 (06:03)
    • 수정 2019.05.16 (07:57)
    뉴스광장 1부
‘선거개입’ 강신명 전 경찰청장 구속…경찰도 전직 검찰총장 수사 착수 맞불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 수장이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구속됐습니다.

경찰 조직을 동원해 불법적으로 선거 정보를 수집한 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전달하고, 심지어 선거 전략과 공약까지 짜주면서 친박 정치인들의 당선을 도운 혐의입니다.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망신주기 수사'라고 반발한 경찰도 전직 검찰총장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한승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정부 정보경찰의 불법 행위에 개입한 혐의로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범죄 혐의가 인정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강 전 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그러나 이철성 전 경찰청장과 박화진 전 청와대 치안비서관, 김상운 전 경찰청 정보국장은 범행 당시 지위나 관여 정도로 볼 때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습니다.

[이철성/前 경찰청장 : "(검찰이 수사권 조정 때문에 영장 청구했다는 시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법원의 판단에 감사드립니다."]

강 전 청장 등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정보경찰 조직을 동원해 여권 내 이른바 친박계를 위해 선거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청와대가 경찰청 정보국에 '친박 리스트'를 보내면, 정보국이 이들의 당선을 위해 해당 지역의 바닥 정보를 수집하고, 맞춤형 선거 전략을 제안했다는 겁니다.

강 전 청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당시 청와대 '윗선'에서 경찰의 정치 개입을 지시했는지 여부를 수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수사권 조정을 앞둔 '경찰 망신주기'라고 반발하던 경찰도 전현직 검찰 최고위급 인사에 대한 수사에 나섰습니다.

임은정 검사가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4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정식 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김 전 총장 등은 부하 검사가 고소장을 위조한 사실을 알고도 징계하지 않고 사표를 수리한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전직 수장들에 대한 맞불식 수사로 검경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