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보조금 유도해놓고 ‘셀프 단속’…가짜 손님까지
입력 2019.05.16 (12:27) 수정 2019.05.19 (17: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불법보조금 유도해놓고 ‘셀프 단속’…가짜 손님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단통법 시행 5년째, 불법 보조금은 왜 근절되지 않는걸까요?

불법 보조금 적발을 이동통신사들의 셀프 단속에 의존하고 있어서 단속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이동통신사가 대리점에 보낸 판매장려금 정책표입니다.

고가요금제로 개통하면 76만 원까지 대리점을 지원해준다고 합니다.

[휴대전화 판매점주/음성변조 : "리베이트 실어주는 건 카톡이나 문자상으로 안 들키게끔 주거든요. 계속 불법 보조금 계속 주니까 저희는 판매를 계속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죠."]

이동통신사들이 장려금 정책을 통해 불법 보조금을 유도하는 셈, 그래놓고 시장 감시도 합니다.

통신사들은 매주 10건씩 불법 보조금을 준 판매점 등을 찾아 KAIT로 보고합니다.

여기엔 다른 판매점을 동원합니다.

[휴대전화 판매점주/음성변조 : "본사에서 내려오는데 친한 판매점주가 있다 치면(할당 건을) 주는 거죠. 채증 티오(증거수집 정원)가 났는데 혹시 하실 생각 있냐고."]

판매점들은 관리감독 권한이 있는 대리점에 잘 보여야 하기 때문에 무리수도 동원한다고 합니다.

손님으로 위장도 하고,

[전 대리점 직원/음성변조 : "특정 한 업체를 지목받고 채증을 가게 된 거죠. 그 전에 미리 작업해놓는 것들이 중요하죠."]

불법사례를 못 찾으면 가짜로 불법 보조금 홍보문을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전 대리점 직원/음성변조 : "불법 보조금의 한도를 넘어야 되는데, 넘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서 위조하는 그런 상황이 벌어지죠."]

가짜 고발까지 판치다 보니, 일부 판매점은 CCTV를 설치할 정돕니다.

[휴대전화 판매점주/음성변조 : "허위로 너무 많이 당하다 보니, 덫을 다 놔둔 거죠. 이 돈 세는 걸 보면 30만 원 초과가 안 됐다는 걸 증빙을 하는 거거든요. 20건 중의 1건 소명이 된 거죠."]

하지만 이통사들은 무리한 지시는 안 했다는 입장입니다.

[이통사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자율 시장 모니터링한 것과 KAIT가 모니터링한 것을 KAIT가 정리해서 방통위에 시장동향 정보로 보고하고 있는 것으로..."]

단통법 시행 5년, 시장은 깨끗해지기는커녕, 더 혼탁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 불법보조금 유도해놓고 ‘셀프 단속’…가짜 손님까지
    • 입력 2019.05.16 (12:27)
    • 수정 2019.05.19 (17:26)
    뉴스 12
불법보조금 유도해놓고 ‘셀프 단속’…가짜 손님까지
[앵커]

단통법 시행 5년째, 불법 보조금은 왜 근절되지 않는걸까요?

불법 보조금 적발을 이동통신사들의 셀프 단속에 의존하고 있어서 단속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이동통신사가 대리점에 보낸 판매장려금 정책표입니다.

고가요금제로 개통하면 76만 원까지 대리점을 지원해준다고 합니다.

[휴대전화 판매점주/음성변조 : "리베이트 실어주는 건 카톡이나 문자상으로 안 들키게끔 주거든요. 계속 불법 보조금 계속 주니까 저희는 판매를 계속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죠."]

이동통신사들이 장려금 정책을 통해 불법 보조금을 유도하는 셈, 그래놓고 시장 감시도 합니다.

통신사들은 매주 10건씩 불법 보조금을 준 판매점 등을 찾아 KAIT로 보고합니다.

여기엔 다른 판매점을 동원합니다.

[휴대전화 판매점주/음성변조 : "본사에서 내려오는데 친한 판매점주가 있다 치면(할당 건을) 주는 거죠. 채증 티오(증거수집 정원)가 났는데 혹시 하실 생각 있냐고."]

판매점들은 관리감독 권한이 있는 대리점에 잘 보여야 하기 때문에 무리수도 동원한다고 합니다.

손님으로 위장도 하고,

[전 대리점 직원/음성변조 : "특정 한 업체를 지목받고 채증을 가게 된 거죠. 그 전에 미리 작업해놓는 것들이 중요하죠."]

불법사례를 못 찾으면 가짜로 불법 보조금 홍보문을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전 대리점 직원/음성변조 : "불법 보조금의 한도를 넘어야 되는데, 넘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서 위조하는 그런 상황이 벌어지죠."]

가짜 고발까지 판치다 보니, 일부 판매점은 CCTV를 설치할 정돕니다.

[휴대전화 판매점주/음성변조 : "허위로 너무 많이 당하다 보니, 덫을 다 놔둔 거죠. 이 돈 세는 걸 보면 30만 원 초과가 안 됐다는 걸 증빙을 하는 거거든요. 20건 중의 1건 소명이 된 거죠."]

하지만 이통사들은 무리한 지시는 안 했다는 입장입니다.

[이통사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자율 시장 모니터링한 것과 KAIT가 모니터링한 것을 KAIT가 정리해서 방통위에 시장동향 정보로 보고하고 있는 것으로..."]

단통법 시행 5년, 시장은 깨끗해지기는커녕, 더 혼탁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