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프황제’ 우즈, 또 기적 연출할까?…오늘 밤 PGA챔피언십 출전
입력 2019.05.16 (14:23) 스포츠K
‘골프황제’ 우즈, 또 기적 연출할까?…오늘 밤 PGA챔피언십 출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오늘 밤 'PGA 챔피언십 출전'

'명인 열전' 마스터스 우승으로 골프 황제의 부활을 알린 타이거 우즈, 내친김에 메이저 2연승을 달성할 수 있을까?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이 오늘 밤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코스(파70)에서 열린다.

가장 관심을 끄는 건 타이거 우즈가 이번 대회에서 부활 시리즈의 두 번째 드라마를 완성할지 여부다.

타이거 우즈, 4월 마스터스 우승/사진 출처 : PGA타이거 우즈, 4월 마스터스 우승/사진 출처 : PGA

우즈, PGA 투어 통산 최다승 타이 기록(82승) 도전

우즈는 올해 4월 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대회 정상에 복귀했다.

우즈는 11년 만에 맞보는 메이저 우승에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동료들과 언론은 그의 우승을 가장 '위대한 재기 드라마'라는 찬사를 보냈다.

극적인 부활을 알린 우즈가 오늘 밤 (16일) PGA 챔피언십에 출전해 '메이저 대회 2연승'에 도전한다.

우즈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메이저 15승을 기록 중인 우즈는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보유한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18회)과 격차를 더 좁힐 수 있다.

또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81승을 거둔 우즈는 샘 스니드(미국)가 보유한 최다 우승 기록(82승)과 타이를 이루게 된다.

타이거 우즈, '메이저 2연승 도전'

우즈는 4월 마스터스 우승 이후 다른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고 PGA 챔피언십 준비에만 몰두했다.

우즈는 2006년 브리티시오픈과 PGA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대회를 연속으로 제패했다. 하지만 당시는 천하를 떨게 했던 전성기의 우즈였고 이미 13년의 세월이 지났다.

우즈가 전성기의 기량을 되찾았다고는 하지만 메이저 2연승은 쉽지 않은 도전이다.

윌리엄 힐 등 외국 주요 스포츠 베팅 회사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와 더스틴 존슨(미국)의 우승 확률을 우즈보다 높게 평가했다.

우즈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함께 '우승 후보 3순위' 정도로 평가받았다.


현실적으로 달성하기 쉽지 않지만 기적 같은 부활의 드라마를 쓴 골프 황제이기에, 그에게 거는 팬들의 기대는 높다.

우즈는 1999년과 2000년, 2006년과 2007년, PGA 챔피언십 대회를 4차례나 우승했다. 5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이번 대회 코스는 우즈가 2002년 당시 US오픈을 우승했던 같은 곳이다. 좋은 기억을 갖고 있는 장소다.

만약 우즈가 또 한 번 기적같은 우승을 한다면 PGA 챔피언십 최다 우승 타이 기록(5회)은 물론, 상대 선수의 성적에 따라 6년여 만에 '세계 랭킹 1위'에 복귀할 가능성도 있다.

우즈는 지난해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와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 등 강력한 우승 후보들과 함께 첫날 경기에 나선다.

전성기 때도 힘들었던 메이저 2연승, 우즈는 또 한 편의 드라마를 준비하고 있다.
  • ‘골프황제’ 우즈, 또 기적 연출할까?…오늘 밤 PGA챔피언십 출전
    • 입력 2019.05.16 (14:23)
    스포츠K
‘골프황제’ 우즈, 또 기적 연출할까?…오늘 밤 PGA챔피언십 출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오늘 밤 'PGA 챔피언십 출전'

'명인 열전' 마스터스 우승으로 골프 황제의 부활을 알린 타이거 우즈, 내친김에 메이저 2연승을 달성할 수 있을까?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이 오늘 밤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코스(파70)에서 열린다.

가장 관심을 끄는 건 타이거 우즈가 이번 대회에서 부활 시리즈의 두 번째 드라마를 완성할지 여부다.

타이거 우즈, 4월 마스터스 우승/사진 출처 : PGA타이거 우즈, 4월 마스터스 우승/사진 출처 : PGA

우즈, PGA 투어 통산 최다승 타이 기록(82승) 도전

우즈는 올해 4월 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대회 정상에 복귀했다.

우즈는 11년 만에 맞보는 메이저 우승에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동료들과 언론은 그의 우승을 가장 '위대한 재기 드라마'라는 찬사를 보냈다.

극적인 부활을 알린 우즈가 오늘 밤 (16일) PGA 챔피언십에 출전해 '메이저 대회 2연승'에 도전한다.

우즈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메이저 15승을 기록 중인 우즈는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보유한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18회)과 격차를 더 좁힐 수 있다.

또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81승을 거둔 우즈는 샘 스니드(미국)가 보유한 최다 우승 기록(82승)과 타이를 이루게 된다.

타이거 우즈, '메이저 2연승 도전'

우즈는 4월 마스터스 우승 이후 다른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고 PGA 챔피언십 준비에만 몰두했다.

우즈는 2006년 브리티시오픈과 PGA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대회를 연속으로 제패했다. 하지만 당시는 천하를 떨게 했던 전성기의 우즈였고 이미 13년의 세월이 지났다.

우즈가 전성기의 기량을 되찾았다고는 하지만 메이저 2연승은 쉽지 않은 도전이다.

윌리엄 힐 등 외국 주요 스포츠 베팅 회사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와 더스틴 존슨(미국)의 우승 확률을 우즈보다 높게 평가했다.

우즈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함께 '우승 후보 3순위' 정도로 평가받았다.


현실적으로 달성하기 쉽지 않지만 기적 같은 부활의 드라마를 쓴 골프 황제이기에, 그에게 거는 팬들의 기대는 높다.

우즈는 1999년과 2000년, 2006년과 2007년, PGA 챔피언십 대회를 4차례나 우승했다. 5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이번 대회 코스는 우즈가 2002년 당시 US오픈을 우승했던 같은 곳이다. 좋은 기억을 갖고 있는 장소다.

만약 우즈가 또 한 번 기적같은 우승을 한다면 PGA 챔피언십 최다 우승 타이 기록(5회)은 물론, 상대 선수의 성적에 따라 6년여 만에 '세계 랭킹 1위'에 복귀할 가능성도 있다.

우즈는 지난해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와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 등 강력한 우승 후보들과 함께 첫날 경기에 나선다.

전성기 때도 힘들었던 메이저 2연승, 우즈는 또 한 편의 드라마를 준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