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의 쓸모] 봉준호 영화는 왜 예술인가
입력 2019.05.16 (15:13)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화의 쓸모] 봉준호 영화는 왜 예술인가
동영상영역 끝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2017년 '옥자' 이후 2번째 칸영화제 진출이다. 올해는 켄 로치, 다르덴 형제,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과 경합을 벌이게 된다.

봉준호 감독은 '설국열차'와 '옥자' 등 2차례의 글로벌 프로젝트 이후 이번 작품에서 가장 한국적인 사회상을 담은 작품으로 돌아왔다. 봉 감독은 제작발표회에서 "워낙 한국적인 상황에 대한 디테일이 담겨있어서 외국 관객들이 다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수상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세계 각 지역의 정서와 각기 다른 세계관을 창의적인 영상언어에 담는 작품에 높은 점수를 부여해온 칸영화제에서 봉 감독의 신작이 환영받을 것이라는 점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살인의 추억' '마더' 등 한국적인 사회상을 담은 그의 작품들을 '예술'이라고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관객의 긴장과 이완을 조절하는 리듬의 천재, 봉준호 감독 작품의 작품 형식에 대해 알아본다.
  • [영화의 쓸모] 봉준호 영화는 왜 예술인가
    • 입력 2019.05.16 (15:13)
    케이야
[영화의 쓸모] 봉준호 영화는 왜 예술인가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2017년 '옥자' 이후 2번째 칸영화제 진출이다. 올해는 켄 로치, 다르덴 형제,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과 경합을 벌이게 된다.

봉준호 감독은 '설국열차'와 '옥자' 등 2차례의 글로벌 프로젝트 이후 이번 작품에서 가장 한국적인 사회상을 담은 작품으로 돌아왔다. 봉 감독은 제작발표회에서 "워낙 한국적인 상황에 대한 디테일이 담겨있어서 외국 관객들이 다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수상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세계 각 지역의 정서와 각기 다른 세계관을 창의적인 영상언어에 담는 작품에 높은 점수를 부여해온 칸영화제에서 봉 감독의 신작이 환영받을 것이라는 점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살인의 추억' '마더' 등 한국적인 사회상을 담은 그의 작품들을 '예술'이라고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관객의 긴장과 이완을 조절하는 리듬의 천재, 봉준호 감독 작품의 작품 형식에 대해 알아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