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이코패스” “한센병” 막말에 또 막말…막 나가는 국회
입력 2019.05.16 (19:05) 수정 2019.05.16 (19:4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사이코패스” “한센병” 막말에 또 막말…막 나가는 국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패스트트랙 국면 이후 국회가 2주 넘게 공전하고 있는 가운데, 막말 발언이 꼬리를 물고 번지고 있습니다.

어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사이코 패스' 수준이라고 비난한 데 이어 오늘은 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에 빗대 막말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정의당 이정미 대표,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사과 없이 광주행을 택했다며 격하게 비난했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어제 : "이건 뭐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봅니다. 뭐냐면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 거거든요."]

나경원 원내대표의 막말 발언으로 몰려있던 한국당은'이것이야말로 막말'이라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논란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오늘/YTN 노종면의 더뉴스 : "사이코패스는 학술용어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입니다.정치적인 맥락이 있다는 그런 부분은 좀 인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이정미 대표의 표현을 두둔하자, 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한센병'에 빗대고 나섰습니다.

[김현아/자유한국당 의원오늘/YTN 노종면의 더뉴스 : "자신의 상처에 대해서 고통을 못 느끼는 병도 있습니다. (그건 뭡니까?) 한센병이죠.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이 발언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에까지 나아간 김현아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주기 바랍니다."]

계속되는 파행 국회 속에 막말만 계속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사이코패스” “한센병” 막말에 또 막말…막 나가는 국회
    • 입력 2019.05.16 (19:05)
    • 수정 2019.05.16 (19:42)
    뉴스 7
“사이코패스” “한센병” 막말에 또 막말…막 나가는 국회
[앵커]

패스트트랙 국면 이후 국회가 2주 넘게 공전하고 있는 가운데, 막말 발언이 꼬리를 물고 번지고 있습니다.

어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사이코 패스' 수준이라고 비난한 데 이어 오늘은 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에 빗대 막말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정의당 이정미 대표,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사과 없이 광주행을 택했다며 격하게 비난했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어제 : "이건 뭐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봅니다. 뭐냐면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 거거든요."]

나경원 원내대표의 막말 발언으로 몰려있던 한국당은'이것이야말로 막말'이라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논란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오늘/YTN 노종면의 더뉴스 : "사이코패스는 학술용어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입니다.정치적인 맥락이 있다는 그런 부분은 좀 인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이정미 대표의 표현을 두둔하자, 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한센병'에 빗대고 나섰습니다.

[김현아/자유한국당 의원오늘/YTN 노종면의 더뉴스 : "자신의 상처에 대해서 고통을 못 느끼는 병도 있습니다. (그건 뭡니까?) 한센병이죠.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이 발언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에까지 나아간 김현아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주기 바랍니다."]

계속되는 파행 국회 속에 막말만 계속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