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대 노린 불법 대부업’ 240% 이자 뜯어내…협박·감금까지
입력 2019.05.16 (19:24) 수정 2019.05.16 (20:0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10대 노린 불법 대부업’ 240% 이자 뜯어내…협박·감금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돈벌이가 없는 청소년에까지 돈을 빌려주고 고액의 이자를 뜯어낸 불법 대부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눈덩이처럼 불어난 이자에 쩔쩔매던 학생들은 협박과 감금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안승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이 간판도 없는 한 불법 대부업체를 들이닥칩니다.

["차용증이 없어요. 다 찢어 버려서."]

또 다른 불법 대부업체.

SNS에 현금다발이 찍힌 사진을 올려놓고 사람들을 끌어모읍니다.

당장 용돈이 필요한 10대 청소년들이 주 고객층이었습니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이자에, '돌려막기'를 하며 갖은 협박에 시달려야 했고, 차에 감금되기도 했습니다.

[불법 대부업자 통화 내용/음성변조 : "너 나한테 백30장 빌렸지? 너 백30장 이자는 2백30이야. 하루 지날 때마다 이자는 20만 원이야."]

돈벌이가 없는 청소년들이지만, 부모를 협박하면 돈을 뜯어낼 수 있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음성변조 : "주변에 조폭들이 있으니까 허튼 수작하지 말아라... 애기를 데려가겠다고 제 앞에서 협박을 하더라고요."]

법정 최고금리는 연 24퍼센트지만, 이들은 최소 연 240퍼센트가 넘는 초고금리를 적용했습니다.

지난해 5월부터 넉 달 동안 이런 식으로 돈을 뜯긴 피해자만 31명.

원금 1억 원에, 챙긴 이자만 3천만 원이 넘습니다.

한 고등학생은 2백만 원을 빌렸다가 나흘 만에 6백만 원을 갚기도 했습니다.

[박정근/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2팀장 : "SNS상에서 조직적으로 대부 광고를 하거나 불법대출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강력 단속할…."]

경찰은 대부업법 위반과 감금 등의 혐의로 조직폭력배 등 2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10대 노린 불법 대부업’ 240% 이자 뜯어내…협박·감금까지
    • 입력 2019.05.16 (19:24)
    • 수정 2019.05.16 (20:05)
    뉴스 7
‘10대 노린 불법 대부업’ 240% 이자 뜯어내…협박·감금까지
[앵커]

돈벌이가 없는 청소년에까지 돈을 빌려주고 고액의 이자를 뜯어낸 불법 대부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눈덩이처럼 불어난 이자에 쩔쩔매던 학생들은 협박과 감금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안승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이 간판도 없는 한 불법 대부업체를 들이닥칩니다.

["차용증이 없어요. 다 찢어 버려서."]

또 다른 불법 대부업체.

SNS에 현금다발이 찍힌 사진을 올려놓고 사람들을 끌어모읍니다.

당장 용돈이 필요한 10대 청소년들이 주 고객층이었습니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이자에, '돌려막기'를 하며 갖은 협박에 시달려야 했고, 차에 감금되기도 했습니다.

[불법 대부업자 통화 내용/음성변조 : "너 나한테 백30장 빌렸지? 너 백30장 이자는 2백30이야. 하루 지날 때마다 이자는 20만 원이야."]

돈벌이가 없는 청소년들이지만, 부모를 협박하면 돈을 뜯어낼 수 있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음성변조 : "주변에 조폭들이 있으니까 허튼 수작하지 말아라... 애기를 데려가겠다고 제 앞에서 협박을 하더라고요."]

법정 최고금리는 연 24퍼센트지만, 이들은 최소 연 240퍼센트가 넘는 초고금리를 적용했습니다.

지난해 5월부터 넉 달 동안 이런 식으로 돈을 뜯긴 피해자만 31명.

원금 1억 원에, 챙긴 이자만 3천만 원이 넘습니다.

한 고등학생은 2백만 원을 빌렸다가 나흘 만에 6백만 원을 갚기도 했습니다.

[박정근/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2팀장 : "SNS상에서 조직적으로 대부 광고를 하거나 불법대출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강력 단속할…."]

경찰은 대부업법 위반과 감금 등의 혐의로 조직폭력배 등 2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