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학의 구속 여부’ 곧 결정…법정에선 “윤중천 안다” 인정
입력 2019.05.16 (21:06) 수정 2019.05.16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학의 구속 여부’ 곧 결정…법정에선 “윤중천 안다” 인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입니다.

김 전 차관 사건이야말로 과거 검찰의 부실 수사, 봐주기 수사로 인해 6년이 지난 지금에야 재수사로 진실 규명 기회를 얻게된 대표적 사건이기도 합니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6일) 밤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방준원 기자, 김 천 차관 구속 여부 아직 결정되지 않은거죠?

법원의 고심이 길어지는 분위기네요.

[리포트]

그렇습니다.

심문이 끝난 지는 8시간 정도 됐고, 김 전 차관은 현재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실관계와 법리가 복잡한 데다 여론의 관심도 높아 법원의 결정에도 시간이 걸리는 모양새입니다.

김 전 차관은 건설업자 윤중천 씨 등으로부터 1억 7천만 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은 관련 의혹이 제기된 2013년부터 두 차례나 수사를 받았는데요.

구속 영장 심사를 받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전 차관은 그동안 검찰 수사에선 윤중천 씨를 모른다고 진술해왔는데요.

오늘(16일) 법정에선 태도가 조금 달라졌습니다.

만난 적이 있을 수도 있다며 아는 사이임을 내비친 건데요.

계속해서 윤 씨를 모른다고 하면 증거인멸을 할 수도 있다고 법원이 판단할 수 있다는 염려를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혐의 대부분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차관은 최후 진술에선 "창살 없는 감옥에 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억울함을 호소하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는 얘기입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김 전 차관은 현재 동부구치소에서 대기 중이고요.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16일) 밤 결정됩니다.
  • ‘김학의 구속 여부’ 곧 결정…법정에선 “윤중천 안다” 인정
    • 입력 2019.05.16 (21:06)
    • 수정 2019.05.16 (22:20)
    뉴스 9
‘김학의 구속 여부’ 곧 결정…법정에선 “윤중천 안다” 인정
[앵커]

이번엔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입니다.

김 전 차관 사건이야말로 과거 검찰의 부실 수사, 봐주기 수사로 인해 6년이 지난 지금에야 재수사로 진실 규명 기회를 얻게된 대표적 사건이기도 합니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6일) 밤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방준원 기자, 김 천 차관 구속 여부 아직 결정되지 않은거죠?

법원의 고심이 길어지는 분위기네요.

[리포트]

그렇습니다.

심문이 끝난 지는 8시간 정도 됐고, 김 전 차관은 현재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실관계와 법리가 복잡한 데다 여론의 관심도 높아 법원의 결정에도 시간이 걸리는 모양새입니다.

김 전 차관은 건설업자 윤중천 씨 등으로부터 1억 7천만 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은 관련 의혹이 제기된 2013년부터 두 차례나 수사를 받았는데요.

구속 영장 심사를 받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전 차관은 그동안 검찰 수사에선 윤중천 씨를 모른다고 진술해왔는데요.

오늘(16일) 법정에선 태도가 조금 달라졌습니다.

만난 적이 있을 수도 있다며 아는 사이임을 내비친 건데요.

계속해서 윤 씨를 모른다고 하면 증거인멸을 할 수도 있다고 법원이 판단할 수 있다는 염려를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혐의 대부분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차관은 최후 진술에선 "창살 없는 감옥에 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억울함을 호소하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는 얘기입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김 전 차관은 현재 동부구치소에서 대기 중이고요.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16일) 밤 결정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