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주마 도축 논란 속보> 위생 안전엔 문제 없나?
입력 2019.05.17 (19:02) 수정 2019.05.18 (00:06) 뉴스9(제주)
동영상영역 시작
<경주마 도축 논란 속보> 위생 안전엔 문제 없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퇴역한 경주마를
학대 도축한 것으로
의심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죠.
식용으로 키워진 비육마가 아닌
퇴역한 경주마를
별다른 제재 없이 도축해
유통하는 것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기준
도내에서 도축된 말은 모두 960여 마리,

이 가운데 40%가량인 403마리가
식용으로 키워진 비육마가 아닌
퇴역한 경주마로 볼 수 있는
'더러브렛' 품종이었습니다.

항생제
잔류물질 검사는
어떻게 이뤄졌을까?

지난해 동물위생시험소는
이 가운데 110마리에 대해
항생제 잔류물질 간이검사를 하고,
91마리는 정밀검사를 의뢰했는데,
결과는 미검출이었습니다.

하종철/동물위생시험소 도축검사팀장[인터뷰]
"간이검사를 통해서 항생제 잔류 유무를 판단하고 있습니다. 항생제 간이검사에서 음성인 건에 대해서는 소비자들이 안전하게 드실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한
말에 대한 항생제
잔류물질 검사 항목은 모두 55종,

제주도는 농림부 지침에 따라
15종에 대해서만 하고 있고,
이마저도 전수조사가 아닙니다.

문제는
도내에서 도축되는 말 가운데
경주마로 볼 수 있는
더러브렛 도축 비율이
늘고 있다는 겁니다.

제주도는 자체적으로
경주마에 투약하는
항생제 종류를 조사하고,
안전문제를 불식시키기 위해
모든 개체를 정밀검사 하기로 했습니다.

양원종/제주도 축산물위생팀장[인터뷰]
"말에 대해서는 전 두수에 대해서 간이 정량검사를 해 조금 더 명확하게 항생물질이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겠습니다."

제주도는 말에 대해서도
축산물이력제 도입을 검토하고,
장기적으로 제도개선을 통해
마육시장에서 경주마를
완전히 격리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 <경주마 도축 논란 속보> 위생 안전엔 문제 없나?
    • 입력 2019.05.17 (19:02)
    • 수정 2019.05.18 (00:06)
    뉴스9(제주)
<경주마 도축 논란 속보> 위생 안전엔 문제 없나?
[앵커멘트]
퇴역한 경주마를
학대 도축한 것으로
의심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죠.
식용으로 키워진 비육마가 아닌
퇴역한 경주마를
별다른 제재 없이 도축해
유통하는 것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기준
도내에서 도축된 말은 모두 960여 마리,

이 가운데 40%가량인 403마리가
식용으로 키워진 비육마가 아닌
퇴역한 경주마로 볼 수 있는
'더러브렛' 품종이었습니다.

항생제
잔류물질 검사는
어떻게 이뤄졌을까?

지난해 동물위생시험소는
이 가운데 110마리에 대해
항생제 잔류물질 간이검사를 하고,
91마리는 정밀검사를 의뢰했는데,
결과는 미검출이었습니다.

하종철/동물위생시험소 도축검사팀장[인터뷰]
"간이검사를 통해서 항생제 잔류 유무를 판단하고 있습니다. 항생제 간이검사에서 음성인 건에 대해서는 소비자들이 안전하게 드실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한
말에 대한 항생제
잔류물질 검사 항목은 모두 55종,

제주도는 농림부 지침에 따라
15종에 대해서만 하고 있고,
이마저도 전수조사가 아닙니다.

문제는
도내에서 도축되는 말 가운데
경주마로 볼 수 있는
더러브렛 도축 비율이
늘고 있다는 겁니다.

제주도는 자체적으로
경주마에 투약하는
항생제 종류를 조사하고,
안전문제를 불식시키기 위해
모든 개체를 정밀검사 하기로 했습니다.

양원종/제주도 축산물위생팀장[인터뷰]
"말에 대해서는 전 두수에 대해서 간이 정량검사를 해 조금 더 명확하게 항생물질이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겠습니다."

제주도는 말에 대해서도
축산물이력제 도입을 검토하고,
장기적으로 제도개선을 통해
마육시장에서 경주마를
완전히 격리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