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 방북 승인…“800만 달러 공여”
입력 2019.05.17 (18:59) 수정 2019.05.17 (19:10)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 방북 승인…“800만 달러 공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신청 9번째 만에 승인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추진한다는 방침 하에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 사업에 자금 8백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최영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정부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자산 점검 방북이 원만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필요한 노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2016년 2월 공단이 폐쇄된 뒤 처음으로 개성공단을 다시 방문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정부는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했다며 미국도 우리 정부 입장을 충분히 이해했다고도 했습니다.

정부는 또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추진한다는 입장 하에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 사업에 자금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유엔 세계식량계획과 유니세프가 진행하고 있는 북한 아동과 임산부 영양 지원 등의 사업에 자금 8백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 2017년 9월 이 계획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지만 실제 집행까지는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또 대북 식량지원 사업에 대해서는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지원 방식 등 구체적 계획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정부의 식량 지원 원칙은 확정했다"며 "조만간 구체적 계획을 국민에게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 방북 승인…“800만 달러 공여”
    • 입력 2019.05.17 (18:59)
    • 수정 2019.05.17 (19:10)
    뉴스 7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 방북 승인…“800만 달러 공여”
[앵커]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신청 9번째 만에 승인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추진한다는 방침 하에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 사업에 자금 8백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최영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정부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자산 점검 방북이 원만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필요한 노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2016년 2월 공단이 폐쇄된 뒤 처음으로 개성공단을 다시 방문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정부는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했다며 미국도 우리 정부 입장을 충분히 이해했다고도 했습니다.

정부는 또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추진한다는 입장 하에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 사업에 자금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유엔 세계식량계획과 유니세프가 진행하고 있는 북한 아동과 임산부 영양 지원 등의 사업에 자금 8백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 2017년 9월 이 계획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지만 실제 집행까지는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또 대북 식량지원 사업에 대해서는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지원 방식 등 구체적 계획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정부의 식량 지원 원칙은 확정했다"며 "조만간 구체적 계획을 국민에게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