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비아 피랍’ 한국인 315일 만에 석방…내일 귀국
입력 2019.05.17 (19:01) 수정 2019.05.17 (19:1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리비아 피랍’ 한국인 315일 만에 석방…내일 귀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우리 국민 1명이 무사히 석방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된지 315일 만에 풀려난건데, 특히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결정적인 도움을 줬습니다.

석방 소식을 외교부가 아니라 청와대가 직접 발표한 건 이례적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 세력에게 납치됐던 한국인 남성.

["도와주세요. 대통령님, 제 조국은 한국입니다."]

정부는 62살 주 모 씨로 확인된 이 남성을 구출하기 위해 청해 부대를 급파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긴급 브리핑을 통해 주씨가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습니다.

피랍 315일 만입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우리 국민 주 모 씨가 피랍 315일 만에 우리 시간으로 어제 오후 무사히 석방되었습니다."]

주 씨는 구출 당시 자신이 315일 동안 피랍돼 있다는 걸 정확히 알고 있었는데, 석방을 기다리며 하루 하루 날짜를 셌던 것 같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주 씨는 건강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내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주 씨를 납치한 세력은 리비아 남부지역에서 활동하는 범죄 집단으로 확인됐는데, 정부는 납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 씨 석방엔 아랍에미리트 정부의 역할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지난 2월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에게 주 씨 석방 지원을 약속했고, 이를 계기로 아랍에미리트 정부는 리비아 군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석방을 이끌어냈습니다.

청와대는 주씨가 납치됐을때부터 문 대통령이 큰 관심을 갖고 조기 석방을 추진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된 리비아엔 아직 우리 국민 4명이 체류 중입니다.

정부는 이른 시일 안에 이들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리비아 피랍’ 한국인 315일 만에 석방…내일 귀국
    • 입력 2019.05.17 (19:01)
    • 수정 2019.05.17 (19:17)
    뉴스 7
‘리비아 피랍’ 한국인 315일 만에 석방…내일 귀국
[앵커]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우리 국민 1명이 무사히 석방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된지 315일 만에 풀려난건데, 특히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결정적인 도움을 줬습니다.

석방 소식을 외교부가 아니라 청와대가 직접 발표한 건 이례적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 세력에게 납치됐던 한국인 남성.

["도와주세요. 대통령님, 제 조국은 한국입니다."]

정부는 62살 주 모 씨로 확인된 이 남성을 구출하기 위해 청해 부대를 급파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긴급 브리핑을 통해 주씨가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습니다.

피랍 315일 만입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우리 국민 주 모 씨가 피랍 315일 만에 우리 시간으로 어제 오후 무사히 석방되었습니다."]

주 씨는 구출 당시 자신이 315일 동안 피랍돼 있다는 걸 정확히 알고 있었는데, 석방을 기다리며 하루 하루 날짜를 셌던 것 같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주 씨는 건강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내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주 씨를 납치한 세력은 리비아 남부지역에서 활동하는 범죄 집단으로 확인됐는데, 정부는 납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 씨 석방엔 아랍에미리트 정부의 역할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지난 2월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에게 주 씨 석방 지원을 약속했고, 이를 계기로 아랍에미리트 정부는 리비아 군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석방을 이끌어냈습니다.

청와대는 주씨가 납치됐을때부터 문 대통령이 큰 관심을 갖고 조기 석방을 추진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된 리비아엔 아직 우리 국민 4명이 체류 중입니다.

정부는 이른 시일 안에 이들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