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럽 DJ·운동선수까지…‘해피벌룬’ 유통·흡입 95명 검거
입력 2019.05.17 (19:25) 수정 2019.05.17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클럽 DJ·운동선수까지…‘해피벌룬’ 유통·흡입 95명 검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속칭 '해피 벌룬'이라고 불리는 환각 화학물질, '아산화질소'가 담긴 캡슐을 불법 유통하고 판매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함께 적발된 구매자들 가운데는 해피벌룬 부작용으로 마비가 와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등 심한 후유증을 호소한 이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이 아산화질소 캡슐을 대량 유통시킨 곳으로 지목된 사무실 한 곳을 압수수색합니다.

사무실 곳곳에는 속칭 '해피벌룬'으로 불리는 아산화질소 캡슐과 상자들이 널려 있습니다.

35살 김 모 씨 등 12명은 아산화질소 캡슐이 커피 휘핑크림을 만드는데도 쓰인다는 점을 이용해, 커피 관련 제품 유통업체로 사업자등록을 했습니다.

[김근만/서울지방경찰청 강력계장 : "용도 외로 사용하게 되면 처벌된다는 내용의 낚시성 문자를 보내고 그거에 관심 갖는 사람들이 전화하면 가격 흥정을 하고..."]

경찰 조사결과, 김 씨 등은 수시로 가게 상호를 바꾸고 24시간 교대로 근무하며 약속 장소로 직접 배달해주면서 1년 반 만에 13억 원 가량의 부당 이득을 얻었습니다.

이번 경찰 조사에서 적발된 해피벌룬 구매자들은 모두 83명, 대부분이 20대 남녀로 유흥업 종사자뿐 아니라 대학생과 상근직 군인, 은퇴한 운동선수와 미성년자까지 포함돼 있었습니다.

[흡입한 피의자/음성변조 : "기분 좋게 띵한 느낌. 있으면 계속하게 되는 거 같아요. 눈앞에 있으면. 이게 끊기가 쉽지가 않더라고요."]

아산화질소를 남용할 경우 뇌가 손상돼 보행 장애와 마비 증상이 나타납니다.

실제 많은 구매자들이 이 같은 증상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흡입한 피의자/음성변조 : "(해피벌룬하고) 다리가 일단 거의 마비가 와서 잘 걷지를 못했었어요. 한 3~4개월 동안 잘못 걸었어요."]

경찰은 주범인 김 씨 등 판매업자 3명을 구속해 재판에 넘기는 한편, 강남 일대 클럽과 주점 등에 이들이 판 아산화질소를 흡입한 사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클럽 DJ·운동선수까지…‘해피벌룬’ 유통·흡입 95명 검거
    • 입력 2019.05.17 (19:25)
    • 수정 2019.05.17 (19:49)
    뉴스 7
클럽 DJ·운동선수까지…‘해피벌룬’ 유통·흡입 95명 검거
[앵커]

속칭 '해피 벌룬'이라고 불리는 환각 화학물질, '아산화질소'가 담긴 캡슐을 불법 유통하고 판매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함께 적발된 구매자들 가운데는 해피벌룬 부작용으로 마비가 와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등 심한 후유증을 호소한 이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이 아산화질소 캡슐을 대량 유통시킨 곳으로 지목된 사무실 한 곳을 압수수색합니다.

사무실 곳곳에는 속칭 '해피벌룬'으로 불리는 아산화질소 캡슐과 상자들이 널려 있습니다.

35살 김 모 씨 등 12명은 아산화질소 캡슐이 커피 휘핑크림을 만드는데도 쓰인다는 점을 이용해, 커피 관련 제품 유통업체로 사업자등록을 했습니다.

[김근만/서울지방경찰청 강력계장 : "용도 외로 사용하게 되면 처벌된다는 내용의 낚시성 문자를 보내고 그거에 관심 갖는 사람들이 전화하면 가격 흥정을 하고..."]

경찰 조사결과, 김 씨 등은 수시로 가게 상호를 바꾸고 24시간 교대로 근무하며 약속 장소로 직접 배달해주면서 1년 반 만에 13억 원 가량의 부당 이득을 얻었습니다.

이번 경찰 조사에서 적발된 해피벌룬 구매자들은 모두 83명, 대부분이 20대 남녀로 유흥업 종사자뿐 아니라 대학생과 상근직 군인, 은퇴한 운동선수와 미성년자까지 포함돼 있었습니다.

[흡입한 피의자/음성변조 : "기분 좋게 띵한 느낌. 있으면 계속하게 되는 거 같아요. 눈앞에 있으면. 이게 끊기가 쉽지가 않더라고요."]

아산화질소를 남용할 경우 뇌가 손상돼 보행 장애와 마비 증상이 나타납니다.

실제 많은 구매자들이 이 같은 증상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흡입한 피의자/음성변조 : "(해피벌룬하고) 다리가 일단 거의 마비가 와서 잘 걷지를 못했었어요. 한 3~4개월 동안 잘못 걸었어요."]

경찰은 주범인 김 씨 등 판매업자 3명을 구속해 재판에 넘기는 한편, 강남 일대 클럽과 주점 등에 이들이 판 아산화질소를 흡입한 사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