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살 딸 화장실 방치 학대치사’ 엄마 징역 10년 구형
입력 2019.05.17 (19:34) 수정 2019.05.17 (19:5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4살 딸 화장실 방치 학대치사’ 엄마 징역 10년 구형
동영상영역 끝
4살 짜리 딸을 추운 화장실에 방치해 숨지게 해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엄마에게 검찰이 징역 10년을 구형했습니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사안이 중대해 엄벌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 1월 1일 새벽 4살 딸 A양이 오줌을 쌌다는 이유로 4시간 정도 화장실에 가두고 벌주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 ‘4살 딸 화장실 방치 학대치사’ 엄마 징역 10년 구형
    • 입력 2019.05.17 (19:34)
    • 수정 2019.05.17 (19:57)
    뉴스 7
‘4살 딸 화장실 방치 학대치사’ 엄마 징역 10년 구형
4살 짜리 딸을 추운 화장실에 방치해 숨지게 해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엄마에게 검찰이 징역 10년을 구형했습니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사안이 중대해 엄벌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 1월 1일 새벽 4살 딸 A양이 오줌을 쌌다는 이유로 4시간 정도 화장실에 가두고 벌주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