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여름보다 강한 ‘5월 자외선’…어린이는 더 위험
입력 2019.05.17 (21:31) 수정 2019.05.20 (09:4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여름보다 강한 ‘5월 자외선’…어린이는 더 위험
동영상영역 끝
[앵커]

5월은 나들이하기 참 좋죠.

그런데 외출할 때 자외선 차단제 꼭 바르셔야겠습니다.

이맘 때 자외선이 한여름보다 더 강하다고 하는데요.

특히 어린이는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나들이 나온 시민들로 북적이는 한강 공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나왔는지 물어봤습니다.

[임태연/서울시 동대문구 : "오늘처럼 그늘이 있는 날은 자외선이 없을 거라 생각해서 더 잘 안 바르는 거 같아요."]

[최민준/경기도 용인시 : "8월이 자외선 지수가 제일 높은 줄 알았는데..."]

최근 3년간 통계를 보면 1년 중 총자외선 지수가 가장 높은 때는 5월입니다.

일사량이 늘어나고 맑은 날이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 자외선 A는 한여름인 7~8월보다 더 강합니다.

자외선 A는 파장이 길어 피부에 깊숙이 스며들고, 노화와 기미 등을 일으킵니다.

특히 어린이는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어른보다 피부가 얇고 자외선을 차단해주는 멜라닌 세포도 적기 때문입니다.

심한 경우 조기 노화나 백내장까지 불러올 수 있습니다.

[우유리/여의도성모병원 피부과 교수 : "(어린이는 성인보다) 자외선 침투도가 훨씬 높을 수 있어서 자외선 노출에 좀 더 조심을 해야 하고요. 챙이 넓은 모자나 옷가지로 가려주셔야 하고요."]

자외선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려면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에도 차단제를 피부에 골고루 바르는 게 좋습니다.

스프레이 형태의 차단제는 호흡기로 들어갈 수 있어 영유아들은 피해야 합니다.

차단제를 발랐더라도 두 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줘야 효과가 유지됩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 한여름보다 강한 ‘5월 자외선’…어린이는 더 위험
    • 입력 2019.05.17 (21:31)
    • 수정 2019.05.20 (09:48)
    뉴스 9
한여름보다 강한 ‘5월 자외선’…어린이는 더 위험
[앵커]

5월은 나들이하기 참 좋죠.

그런데 외출할 때 자외선 차단제 꼭 바르셔야겠습니다.

이맘 때 자외선이 한여름보다 더 강하다고 하는데요.

특히 어린이는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나들이 나온 시민들로 북적이는 한강 공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나왔는지 물어봤습니다.

[임태연/서울시 동대문구 : "오늘처럼 그늘이 있는 날은 자외선이 없을 거라 생각해서 더 잘 안 바르는 거 같아요."]

[최민준/경기도 용인시 : "8월이 자외선 지수가 제일 높은 줄 알았는데..."]

최근 3년간 통계를 보면 1년 중 총자외선 지수가 가장 높은 때는 5월입니다.

일사량이 늘어나고 맑은 날이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 자외선 A는 한여름인 7~8월보다 더 강합니다.

자외선 A는 파장이 길어 피부에 깊숙이 스며들고, 노화와 기미 등을 일으킵니다.

특히 어린이는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어른보다 피부가 얇고 자외선을 차단해주는 멜라닌 세포도 적기 때문입니다.

심한 경우 조기 노화나 백내장까지 불러올 수 있습니다.

[우유리/여의도성모병원 피부과 교수 : "(어린이는 성인보다) 자외선 침투도가 훨씬 높을 수 있어서 자외선 노출에 좀 더 조심을 해야 하고요. 챙이 넓은 모자나 옷가지로 가려주셔야 하고요."]

자외선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려면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에도 차단제를 피부에 골고루 바르는 게 좋습니다.

스프레이 형태의 차단제는 호흡기로 들어갈 수 있어 영유아들은 피해야 합니다.

차단제를 발랐더라도 두 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줘야 효과가 유지됩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