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동 위기’ 속 중국-이란 외교수장 회동
입력 2019.05.17 (21:43) 수정 2019.05.17 (22:09) 국제
‘중동 위기’ 속 중국-이란 외교수장 회동
이란을 둘러싼 군사적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과 이란의 외교수장이 17일 만났습니다.

AP 통신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만났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송유시설을 무인기(드론)로 공격한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미국이 이란을 겨냥해 항공모함 전단과 공군 폭격기 부대를 중동에 배치한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또 미국은 2015년 맺어진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해 광범위한 경제 제재를 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한국과 중국, 일본 등 8개국에 지난 6개월간 제한적으로 허용했던 이란산 원유 수입과 관련한 제재 유예를 지난 2일부터 중단한 바 있습니다.

AP는 자리프 장관이 일본에 이어 중국을 방문했으며, 일본과 중국은 이란의 석유의 주요 고객이라고 전했습니다. 올해 1분기 중국은 하루 평균 50만 배럴 정도의 원유를 이란에서 수입했다.

AFP 통신은 자리프 외무장관이 앞서 중국과 러시아에 JCPOA를 지키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동 위기’ 속 중국-이란 외교수장 회동
    • 입력 2019.05.17 (21:43)
    • 수정 2019.05.17 (22:09)
    국제
‘중동 위기’ 속 중국-이란 외교수장 회동
이란을 둘러싼 군사적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과 이란의 외교수장이 17일 만났습니다.

AP 통신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만났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송유시설을 무인기(드론)로 공격한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미국이 이란을 겨냥해 항공모함 전단과 공군 폭격기 부대를 중동에 배치한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또 미국은 2015년 맺어진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해 광범위한 경제 제재를 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한국과 중국, 일본 등 8개국에 지난 6개월간 제한적으로 허용했던 이란산 원유 수입과 관련한 제재 유예를 지난 2일부터 중단한 바 있습니다.

AP는 자리프 장관이 일본에 이어 중국을 방문했으며, 일본과 중국은 이란의 석유의 주요 고객이라고 전했습니다. 올해 1분기 중국은 하루 평균 50만 배럴 정도의 원유를 이란에서 수입했다.

AFP 통신은 자리프 외무장관이 앞서 중국과 러시아에 JCPOA를 지키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