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자리도, 학원도 없어..전북 등지는 청년들
입력 2019.05.17 (21:55) 수정 2019.05.17 (23:46)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일자리도, 학원도 없어..전북 등지는 청년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요즘 지방대학 졸업반에서는
학생들이 두 부류로 나뉜다고 하죠.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으로 올라가는 '취업파'와,
지역에서 남아 시험을 준비하는
'공무원파'가 있다고 하는데요.
올 1분기
전북을 떠난 연령대를 봤더니,
전체의 80퍼센트가
2, 30대 청년층이었습니다.
첫 소식, 길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김정은 학생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서울로 취업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전북에서 태어나
멀리 타지로 가는 게
여러모로 부담이지만,
당장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정은/전북대 3학년
"원래 집이 군산인데 희망하는 기업이 전북에는 없고 아무래도 서울에 많이 몰려있다 보니까"

  승무원을 준비하고 있는
김나윤 학생도
졸업 반인 내년이 되면
일찍이 지역을 떠나기로
결심했습니다.
[인터뷰]
김나윤/전북대 3학년
"(승무원) 학원조차도 전북권에 별로 없다 보니까, 대전이나 광주 쪽에(다니고)/의례적으로 타지로 취업하는 것을 당연시하고 있는 편이에요"

청년 유출의 심각성은
통계 수치에서 여실히 드러납니다.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올 1/4분기 전북을 빠져나간 인구는
모두 4천 8백여 명.

이 가운데
2, 30대 인구 유출 비중은
무려 80.6퍼센트에
달합니다.

[인터뷰]
하미정/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
"청년층 이동이 많은 이유는 수도권 및 기타 대학진학을 위한 이동과 일자리를 찾아 혹은 취업을 위해 이동하는 것이 주된 원인인 것 같습니다."

저출산과 고령화에 이은 청년 유출은
노동 생산성 약화 등
지역 경제에
또다른 위기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녹취]
김미정/전라북도 일자리정책관
"정책적인 개입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단기간에 문제가 해결될 것은 아니지만, 그런 부분(유출)이 차근차근 (해결되도록)"



전북의
청년 인구 유출이 심해지면서
인구절벽 우려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 일자리도, 학원도 없어..전북 등지는 청년들
    • 입력 2019.05.17 (21:55)
    • 수정 2019.05.17 (23:46)
    뉴스9(전주)
일자리도, 학원도 없어..전북 등지는 청년들
[앵커멘트]
요즘 지방대학 졸업반에서는
학생들이 두 부류로 나뉜다고 하죠.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으로 올라가는 '취업파'와,
지역에서 남아 시험을 준비하는
'공무원파'가 있다고 하는데요.
올 1분기
전북을 떠난 연령대를 봤더니,
전체의 80퍼센트가
2, 30대 청년층이었습니다.
첫 소식, 길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김정은 학생은
원하는 일자리를 찾아
서울로 취업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전북에서 태어나
멀리 타지로 가는 게
여러모로 부담이지만,
당장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정은/전북대 3학년
"원래 집이 군산인데 희망하는 기업이 전북에는 없고 아무래도 서울에 많이 몰려있다 보니까"

  승무원을 준비하고 있는
김나윤 학생도
졸업 반인 내년이 되면
일찍이 지역을 떠나기로
결심했습니다.
[인터뷰]
김나윤/전북대 3학년
"(승무원) 학원조차도 전북권에 별로 없다 보니까, 대전이나 광주 쪽에(다니고)/의례적으로 타지로 취업하는 것을 당연시하고 있는 편이에요"

청년 유출의 심각성은
통계 수치에서 여실히 드러납니다.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올 1/4분기 전북을 빠져나간 인구는
모두 4천 8백여 명.

이 가운데
2, 30대 인구 유출 비중은
무려 80.6퍼센트에
달합니다.

[인터뷰]
하미정/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
"청년층 이동이 많은 이유는 수도권 및 기타 대학진학을 위한 이동과 일자리를 찾아 혹은 취업을 위해 이동하는 것이 주된 원인인 것 같습니다."

저출산과 고령화에 이은 청년 유출은
노동 생산성 약화 등
지역 경제에
또다른 위기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녹취]
김미정/전라북도 일자리정책관
"정책적인 개입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단기간에 문제가 해결될 것은 아니지만, 그런 부분(유출)이 차근차근 (해결되도록)"



전북의
청년 인구 유출이 심해지면서
인구절벽 우려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길금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