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금 노려 가게 방화' 업주 등 4명 붙잡혀
입력 2019.05.17 (22:01) 수정 2019.05.17 (22:17) 뉴스9(광주)
순천경찰서는 보험금을 받기 위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 불을 낸 혐의로
업주 31살 A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종업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밤 9시쯤 순천시 연향동의 휴대전화 매장에 불을 내
보험금 7억여 원을 타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보험금 노려 가게 방화' 업주 등 4명 붙잡혀
    • 입력 2019.05.17 (22:01)
    • 수정 2019.05.17 (22:17)
    뉴스9(광주)
순천경찰서는 보험금을 받기 위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 불을 낸 혐의로
업주 31살 A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종업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밤 9시쯤 순천시 연향동의 휴대전화 매장에 불을 내
보험금 7억여 원을 타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