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수입車 관세 결정 6개월 연기”…日·EU 압박 포석
입력 2019.05.17 (22:20) 수정 2019.05.18 (00:26) 국제
트럼프 “수입車 관세 결정 6개월 연기”…日·EU 압박 포석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 결정을 최장 6개월 미루기로 했습니다.

미국에 수출되는 승용차는 현재 2.5% 관세율을 적용받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을 통해 발표한 포고문에서 유럽연합(EU)과 일본, 그외 다른 나라로부터 수입되는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관세부과 결정을 180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이는 고율 관세 결정이 오는 11월까지 연기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앞서 상무부는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수입산 차량 및 부품이 미국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90일의 보고서 검토 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18일까지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결정을 연기한 것은, 기본적으로 일본 및 유럽연합(EU)과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상황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반면 '면제 가능성'도 거론됐던 한국산 차에 대해서는 관세 면제에 관한 언급없이 "재협상이 이뤄진 한미 협정, 최근에 서명한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도 고려했다"면서 "이들 협정이 시행되면 '국가안보 위협'에 대응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우리나라와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마무리했으며 이 협정은 올해 초 발효됐다. 멕시코·캐나다와는 나프타(북미자유무역협정)를 대체하는 USMCA에 합의해 의회 비준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당장 이번엔 아니지만 6개월 뒤 미국의 자동차 관세 결정에서 우리나라의 제외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키우는 부분으로 해석됩니다.
  • 트럼프 “수입車 관세 결정 6개월 연기”…日·EU 압박 포석
    • 입력 2019.05.17 (22:20)
    • 수정 2019.05.18 (00:26)
    국제
트럼프 “수입車 관세 결정 6개월 연기”…日·EU 압박 포석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 결정을 최장 6개월 미루기로 했습니다.

미국에 수출되는 승용차는 현재 2.5% 관세율을 적용받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을 통해 발표한 포고문에서 유럽연합(EU)과 일본, 그외 다른 나라로부터 수입되는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관세부과 결정을 180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이는 고율 관세 결정이 오는 11월까지 연기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앞서 상무부는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수입산 차량 및 부품이 미국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90일의 보고서 검토 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18일까지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결정을 연기한 것은, 기본적으로 일본 및 유럽연합(EU)과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상황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반면 '면제 가능성'도 거론됐던 한국산 차에 대해서는 관세 면제에 관한 언급없이 "재협상이 이뤄진 한미 협정, 최근에 서명한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도 고려했다"면서 "이들 협정이 시행되면 '국가안보 위협'에 대응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우리나라와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마무리했으며 이 협정은 올해 초 발효됐다. 멕시코·캐나다와는 나프타(북미자유무역협정)를 대체하는 USMCA에 합의해 의회 비준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당장 이번엔 아니지만 6개월 뒤 미국의 자동차 관세 결정에서 우리나라의 제외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키우는 부분으로 해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