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호남의 약속 타임캡슐, 20년 만의 개봉
입력 2019.05.17 (23:07) 수정 2019.05.17 (23:07) 뉴스9(진주)
동영상영역 시작
영호남의 약속 타임캡슐, 20년 만의 개봉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한때
영호남 지역갈등을 말하던 시절,
경남과 전남의 학생 천여 명이
서로의 꿈과 약속을 담은
타임캡슐을 만들어 묻었는데요,
20년 만인 오늘,
경남과 전남에서 각각
타임캡슐 개봉식이 열렸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9년,
경남 의령과 전남 담양에
각각 묻힌 타임캡슐.

경남과 전남 학생 천여 명이
서로 친구가 되자는 약속과
각자의 꿈을 적은 카드 2부를 만들어
두 곳에 나눠 묻었습니다.

[이펙트1] 개봉현장

20년 만에
묻었던 약속과 꿈을 열어보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당시 경남에서
꿈을 묻었던 500여 명 가운데
20여 명이 참여해
자기의 20년 전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김태우/당시 하동 진교초등학교 회장
"20년 후 나의 모습은 과학자가 되어 여러 발명품으로 사람들을 더욱 편안히 해줄 것이라는 큰 포부를…"

같은 시각 전남에서도
똑같은 타입캡슐 개봉행사가 열렸습니다.

영호남 교류를 의미해
주인공 학생들과 교육청 관계자들이
상대방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심주은/당시 거창 위천초등학교 회장
"당시 여성 최초로 전교 어린이 회장이 되어서 이렇게 20년 뒤에 좋은 결실을 이룬 것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영호남끼리
친구가 되자는 약속을 지키기라도 하듯,
그때 전남의 어린이는
지금 경남에서 어린이를 가르칩니다.

[인터뷰]
박지은/거제 고현초 교사/당시 전남 회진초
"영남과 호남 학생들이 만나서 이렇게 타임캡슐처럼 글도 나누고 추억도 나누는 행사가 지속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친구가 된 어린이들은
20년이 지나 이제 우리 사회의
중심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영호남의 약속 타임캡슐, 20년 만의 개봉
    • 입력 2019.05.17 (23:07)
    • 수정 2019.05.17 (23:07)
    뉴스9(진주)
영호남의 약속 타임캡슐, 20년 만의 개봉
[앵커멘트]
한때
영호남 지역갈등을 말하던 시절,
경남과 전남의 학생 천여 명이
서로의 꿈과 약속을 담은
타임캡슐을 만들어 묻었는데요,
20년 만인 오늘,
경남과 전남에서 각각
타임캡슐 개봉식이 열렸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9년,
경남 의령과 전남 담양에
각각 묻힌 타임캡슐.

경남과 전남 학생 천여 명이
서로 친구가 되자는 약속과
각자의 꿈을 적은 카드 2부를 만들어
두 곳에 나눠 묻었습니다.

[이펙트1] 개봉현장

20년 만에
묻었던 약속과 꿈을 열어보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당시 경남에서
꿈을 묻었던 500여 명 가운데
20여 명이 참여해
자기의 20년 전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김태우/당시 하동 진교초등학교 회장
"20년 후 나의 모습은 과학자가 되어 여러 발명품으로 사람들을 더욱 편안히 해줄 것이라는 큰 포부를…"

같은 시각 전남에서도
똑같은 타입캡슐 개봉행사가 열렸습니다.

영호남 교류를 의미해
주인공 학생들과 교육청 관계자들이
상대방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심주은/당시 거창 위천초등학교 회장
"당시 여성 최초로 전교 어린이 회장이 되어서 이렇게 20년 뒤에 좋은 결실을 이룬 것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영호남끼리
친구가 되자는 약속을 지키기라도 하듯,
그때 전남의 어린이는
지금 경남에서 어린이를 가르칩니다.

[인터뷰]
박지은/거제 고현초 교사/당시 전남 회진초
"영남과 호남 학생들이 만나서 이렇게 타임캡슐처럼 글도 나누고 추억도 나누는 행사가 지속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친구가 된 어린이들은
20년이 지나 이제 우리 사회의
중심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