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버지 살해 뒤 사고 주장 50대, 5개월 만에 체포
입력 2019.05.17 (23:48) 수정 2019.05.17 (23:49) 뉴스9(청주)
동영상영역 시작
아버지 살해 뒤 사고 주장 50대, 5개월 만에 체포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자신을 무시한다며
70대 아버지를 숨지게 한 아들이
다섯 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축사에서 혼자 일하다
사고가 난 것 같다며
태연히 범행을 숨겼는데,
현장에 함께 있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덜미가 잡혔습니다.
민수아 기잡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영동 외곽의 한 소 축사.

지난해 12월
축사 주인 76살 A씨가 ★자료화면★
작업용 화물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2.5톤 화물차
적재함과 차체 사이에
끼인 상태였습니다. ★자료화면★

종종 축사 일을 도왔던
50대 아들은
당시 경찰 조사에서,
화물차 고장이 잦았다며
아버지가 혼자 차를 손보다
사고가 난 것 같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평소
가족간의 갈등이 심했던 것을 의심한
경찰이 아들 B씨를 추궁했고

당일 축사에
함께 있었던 사실을
5개월여 만에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민병선 / 영동경찰서 수사과장
"행적수사를 하면서 의심점이 드는 부분이 있어서...가족간에 내부적인 문제가 있어서...(의심하기 시작한 것은) 올 2월 말쯤이라고 보시면 될 거 같습니다."

뒤늦게
사고였다고 주장하던 B씨는
어제 긴급체포된 뒤
아버지가 자신을 무시해
범행했다고 자백했습니다.

아들은 이 곳 퇴비적재소에서
아버지와 말싸움을 벌이다가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B씨는 범행 뒤에도
태연히 축사를 오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주민
"얼마전에 와가지고 여기 정리하고"
"최근에 언제 보셨다구요?"
"한..한 두달 (전)?"


경찰은 B씨에 대해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민수아입니다.

 
  • 아버지 살해 뒤 사고 주장 50대, 5개월 만에 체포
    • 입력 2019.05.17 (23:48)
    • 수정 2019.05.17 (23:49)
    뉴스9(청주)
아버지 살해 뒤 사고 주장 50대, 5개월 만에 체포
[앵커멘트]

자신을 무시한다며
70대 아버지를 숨지게 한 아들이
다섯 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축사에서 혼자 일하다
사고가 난 것 같다며
태연히 범행을 숨겼는데,
현장에 함께 있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덜미가 잡혔습니다.
민수아 기잡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영동 외곽의 한 소 축사.

지난해 12월
축사 주인 76살 A씨가 ★자료화면★
작업용 화물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2.5톤 화물차
적재함과 차체 사이에
끼인 상태였습니다. ★자료화면★

종종 축사 일을 도왔던
50대 아들은
당시 경찰 조사에서,
화물차 고장이 잦았다며
아버지가 혼자 차를 손보다
사고가 난 것 같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평소
가족간의 갈등이 심했던 것을 의심한
경찰이 아들 B씨를 추궁했고

당일 축사에
함께 있었던 사실을
5개월여 만에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민병선 / 영동경찰서 수사과장
"행적수사를 하면서 의심점이 드는 부분이 있어서...가족간에 내부적인 문제가 있어서...(의심하기 시작한 것은) 올 2월 말쯤이라고 보시면 될 거 같습니다."

뒤늦게
사고였다고 주장하던 B씨는
어제 긴급체포된 뒤
아버지가 자신을 무시해
범행했다고 자백했습니다.

아들은 이 곳 퇴비적재소에서
아버지와 말싸움을 벌이다가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B씨는 범행 뒤에도
태연히 축사를 오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주민
"얼마전에 와가지고 여기 정리하고"
"최근에 언제 보셨다구요?"
"한..한 두달 (전)?"


경찰은 B씨에 대해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민수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