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윤제 “北 발사, 대화 원한다는 메시지 표현한 것으로 추측”
입력 2019.05.18 (05:48) 수정 2019.05.18 (07:55) 국제
조윤제 “北 발사, 대화 원한다는 메시지 표현한 것으로 추측”
조윤제 주미대사는 최근 두 차례에 걸친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북한이 대화를 원하고 있다는 메시지로 추측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대사는 현지시간 17일 워싱턴DC의 주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한미의 입장에 대해 자신들의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일정한 선을 넘지 않으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대사는 이어, 미국은 북한의 발사에도 불구하고 차분히 대응하면서 대화의 장으로 복귀하기를 바라고 있고 이는 우리 정부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북미 간 대화가 교착 국면인 것과 관련해선, "아직 특별한 진전은 없는 것 같다"며 "미국측은 계속 북측에 대화 재개 요청을 하고 있고, 북측은 아직 답이 없는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하는 것은 "2017년 11월에 이어 두번 째"라며 아직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 조윤제 “北 발사, 대화 원한다는 메시지 표현한 것으로 추측”
    • 입력 2019.05.18 (05:48)
    • 수정 2019.05.18 (07:55)
    국제
조윤제 “北 발사, 대화 원한다는 메시지 표현한 것으로 추측”
조윤제 주미대사는 최근 두 차례에 걸친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북한이 대화를 원하고 있다는 메시지로 추측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대사는 현지시간 17일 워싱턴DC의 주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한미의 입장에 대해 자신들의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일정한 선을 넘지 않으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대사는 이어, 미국은 북한의 발사에도 불구하고 차분히 대응하면서 대화의 장으로 복귀하기를 바라고 있고 이는 우리 정부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북미 간 대화가 교착 국면인 것과 관련해선, "아직 특별한 진전은 없는 것 같다"며 "미국측은 계속 북측에 대화 재개 요청을 하고 있고, 북측은 아직 답이 없는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하는 것은 "2017년 11월에 이어 두번 째"라며 아직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