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진천 숯가루 공장 화재로 공장 건물 전소
입력 2019.05.18 (06:10) 수정 2019.05.18 (06: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충북 진천 숯가루 공장 화재로 공장 건물 전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 진천의 한 숯가루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건물 한 동이 전소했습니다.

남원의 한 아파트에서는 시각장애인 1명이 투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치 용암이 솟구치듯 시뻘건 불길이 매섭게 타오릅니다.

건물 한 동을 집어삼킬듯 거센 불길은 좀처럼 잡히지 않습니다.

그제(16일) 새벽 1시쯤 충북 진천군의 한 숯가루 제조공장에 불이 난 겁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2층짜리 공장 한 동이 모두 불에 탔고, 소방 추산 3,8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불이 붙은 나무의 양이 많은데다 화염에 접근도 힘들어 50시간 넘게 자연 진화되길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젯밤(17일) 8시 15분쯤 경남 창원 한 산부인과에서 불이 나 산모와 신생아, 직원 등 70여 명이 긴급대피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4층 상담실에서 불이 시작됐지만, 스프링클러가 작동돼 화재는 금세 진화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바닥에는 에어매트가 깔려있고, 대형 사다리는 아파트 고층을 향해있습니다.

어제(17일) 저녁 7시 10분쯤 40대 시각장애인 A 씨가 전북 남원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투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방 안에서는 희귀질환으로 투병 중이던 A 씨의 형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형을 숨지게 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17일) 9시 반쯤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여산 휴게소 근처에서 43살 박 모 씨가 몰던 5톤 화물차가 25톤 트레일러와 부딪혀, 정차 중인 14톤 화물차까지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박 씨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충북 진천 숯가루 공장 화재로 공장 건물 전소
    • 입력 2019.05.18 (06:10)
    • 수정 2019.05.18 (06:13)
    뉴스광장 1부
충북 진천 숯가루 공장 화재로 공장 건물 전소
[앵커]

충북 진천의 한 숯가루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건물 한 동이 전소했습니다.

남원의 한 아파트에서는 시각장애인 1명이 투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치 용암이 솟구치듯 시뻘건 불길이 매섭게 타오릅니다.

건물 한 동을 집어삼킬듯 거센 불길은 좀처럼 잡히지 않습니다.

그제(16일) 새벽 1시쯤 충북 진천군의 한 숯가루 제조공장에 불이 난 겁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2층짜리 공장 한 동이 모두 불에 탔고, 소방 추산 3,8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불이 붙은 나무의 양이 많은데다 화염에 접근도 힘들어 50시간 넘게 자연 진화되길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젯밤(17일) 8시 15분쯤 경남 창원 한 산부인과에서 불이 나 산모와 신생아, 직원 등 70여 명이 긴급대피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4층 상담실에서 불이 시작됐지만, 스프링클러가 작동돼 화재는 금세 진화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바닥에는 에어매트가 깔려있고, 대형 사다리는 아파트 고층을 향해있습니다.

어제(17일) 저녁 7시 10분쯤 40대 시각장애인 A 씨가 전북 남원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투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방 안에서는 희귀질환으로 투병 중이던 A 씨의 형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형을 숨지게 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젯밤(17일) 9시 반쯤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여산 휴게소 근처에서 43살 박 모 씨가 몰던 5톤 화물차가 25톤 트레일러와 부딪혀, 정차 중인 14톤 화물차까지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박 씨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