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학살…전두환의 흔적은 ‘여전’
입력 2019.05.18 (07:22) 수정 2019.05.18 (07:4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5·18 학살…전두환의 흔적은 ‘여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민간인 학살 책임자라 할 수 있는 전두환 씨의 망언과 역사왜곡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전두환 씨를 기념하는 과거의 여러 흔적들이 아직도 곳곳에 남아 있는데 이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씨 아호를 따서 지난 2004 년 경남 합천에 세운 일해공원입니다.

이 공원을 짓기 위해 경남도 예산 20억 원을 포함해 모두 68억 원의 세금이 쓰였습니다.

이 표지석 뒤에는 전두환 씨를 칭송하는 내용이 새겨져 있습니다.

최근 들어 전두환 씨의 망언과 역사왜곡이 잇따르자 공원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불거졌습니다.

[류권덕/일해공원 명칭변경추진위원회 : "일해라는 명칭을 사용함으로써 오히려 군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것이 아니라 낮추는 짓밟는 그런 명칭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합천군과 군의회는 지역 정서를 탓하며 공원 명칭 변경에 소극적입니다.

[합천군의회 의원/음성변조 : "다수 주민들의 생각이 아직까지는 조금 명칭 변경에 우호적이지가 않으니까..."]

합천군엔 전두환 씨 생가도 있습니다.

생가 안내 표지판은 '유능하고 장래가 촉망되는 청년장교,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크게 높였다'는 등 찬양 일색입니다.

생가 관리를 위해 합천군은 지난 3 년간 2 천 6 백만원의 예산을 썼습니다.

[합천군 관계자/음성변조 : "대통령이라는 게 사실 쉽게 나올 수 있는 인물은 아니잖아요."]

전남과 광주지역 분위기는 사뭇 다릅니다.

광주 5·18 자유공원에는 전남 담양 11 공수여단에 있었던 전두환 기념석이 옮겨져 있습니다.

전두환 씨에 대한 분노를 표현하기 위해 시민들이 기념석을 밟을 수 있도록 거꾸로 눕혀 놓았습니다.

경기도 포천에 있는 '전두환 공덕비' 앞에서도 철거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 5·18 학살…전두환의 흔적은 ‘여전’
    • 입력 2019.05.18 (07:22)
    • 수정 2019.05.18 (07:46)
    뉴스광장
5·18 학살…전두환의 흔적은 ‘여전’
[앵커]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민간인 학살 책임자라 할 수 있는 전두환 씨의 망언과 역사왜곡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전두환 씨를 기념하는 과거의 여러 흔적들이 아직도 곳곳에 남아 있는데 이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씨 아호를 따서 지난 2004 년 경남 합천에 세운 일해공원입니다.

이 공원을 짓기 위해 경남도 예산 20억 원을 포함해 모두 68억 원의 세금이 쓰였습니다.

이 표지석 뒤에는 전두환 씨를 칭송하는 내용이 새겨져 있습니다.

최근 들어 전두환 씨의 망언과 역사왜곡이 잇따르자 공원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불거졌습니다.

[류권덕/일해공원 명칭변경추진위원회 : "일해라는 명칭을 사용함으로써 오히려 군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것이 아니라 낮추는 짓밟는 그런 명칭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합천군과 군의회는 지역 정서를 탓하며 공원 명칭 변경에 소극적입니다.

[합천군의회 의원/음성변조 : "다수 주민들의 생각이 아직까지는 조금 명칭 변경에 우호적이지가 않으니까..."]

합천군엔 전두환 씨 생가도 있습니다.

생가 안내 표지판은 '유능하고 장래가 촉망되는 청년장교,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크게 높였다'는 등 찬양 일색입니다.

생가 관리를 위해 합천군은 지난 3 년간 2 천 6 백만원의 예산을 썼습니다.

[합천군 관계자/음성변조 : "대통령이라는 게 사실 쉽게 나올 수 있는 인물은 아니잖아요."]

전남과 광주지역 분위기는 사뭇 다릅니다.

광주 5·18 자유공원에는 전남 담양 11 공수여단에 있었던 전두환 기념석이 옮겨져 있습니다.

전두환 씨에 대한 분노를 표현하기 위해 시민들이 기념석을 밟을 수 있도록 거꾸로 눕혀 놓았습니다.

경기도 포천에 있는 '전두환 공덕비' 앞에서도 철거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