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5당, 5.18 기념식 참석…황교안에 “물러가라” 거센 항의도
입력 2019.05.18 (10:36) 수정 2019.05.19 (17:30) 정치
여야5당, 5.18 기념식 참석…황교안에 “물러가라” 거센 항의도
여야5당 지도부가 오늘(18일) 광주에서 열리는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일제히 참석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각당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오늘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의 영령을 기렸습니다.

다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을 반대했던 일부 5.18 단체들은 황 대표가 차에서 내려 행사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며 피켓을 던지고 물을 뿌리기도 했고, 이를 막는 경찰 등 경호인력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황 대표가 행사장 안으로 들어간 뒤에도 일부 5.18 단체는 피켓을 들고 항의시위를 이어갔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이종명 의원 등 5.18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하고 광주를 방문하라는 민주당 등의 요구에 대해, 광주에 다녀와서 가급적 이른 시간 안에 처리하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5당, 5.18 기념식 참석…황교안에 “물러가라” 거센 항의도
    • 입력 2019.05.18 (10:36)
    • 수정 2019.05.19 (17:30)
    정치
여야5당, 5.18 기념식 참석…황교안에 “물러가라” 거센 항의도
여야5당 지도부가 오늘(18일) 광주에서 열리는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일제히 참석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각당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오늘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의 영령을 기렸습니다.

다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을 반대했던 일부 5.18 단체들은 황 대표가 차에서 내려 행사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며 피켓을 던지고 물을 뿌리기도 했고, 이를 막는 경찰 등 경호인력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황 대표가 행사장 안으로 들어간 뒤에도 일부 5.18 단체는 피켓을 들고 항의시위를 이어갔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이종명 의원 등 5.18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하고 광주를 방문하라는 민주당 등의 요구에 대해, 광주에 다녀와서 가급적 이른 시간 안에 처리하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