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비아 피랍 국민 귀국…“가족 그리움 가장 힘들어”
입력 2019.05.18 (11:40) 수정 2019.05.18 (15:18) 정치
리비아 피랍 국민 귀국…“가족 그리움 가장 힘들어”
리비아에서 피랍 315일 만에 석방된 한국인 62살 주 모 씨가 오늘(1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주 씨는 오전 11시 40분쯤 인천공항 제1청사 입국장에서 "315일간 저를 구출하기 위해 대통령님과 외교부 직원들 그리고 아부다비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주셨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함께 고생한 아랍에미리트 정부와 관계기관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건강과 관련해서는 "건강은 좋다"면서도 "살은 10kg이 빠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랍 생활 중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엔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가장 힘들었고 음식이 맞지 않아서 힘들었다"고 답했습니다.

피랍 경위에 대해서는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답하겠다, 3일간 잠을 못 잤다"고 대답하며 리비아에 남아있는 국민들에겐 "나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주 씨는 서울 시내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고 테러방지법에 따라 정부 합동조사단에서 피랍 당시 상황과 억류 생활 등에 대해 조사받을 예정입니다.

귀국 전 현지 병원에서 1차 검진을 받은 결과, 주 씨 건강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오늘 주 씨의 가족들은 취재진과 마주치지 않기 위해 공항에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비아에서 20여년 간 현지의 수로 관리 회사 직원으로 근무했던 주 씨는 지난해 7월,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필리핀인 3명과 함께 무장 범죄조직에 피랍됐습니다.

정부의 외교적 노력 끝에 주 씨는 피랍 315일 만인 현지시각 16일 석방됐고,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우리 공관의 보호를 받다가 어젯밤(17일)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주 씨의 이번 석방에는 아랍에미리트 정부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어제(17일) 언론 브리핑에서, 2월 열린 정상회담에서 아랍에미리트 왕세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 씨 석방 지원을 약속한 뒤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적극적으로 석방을 추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여행 금지국가인 리비아에 아직 한국인 4명이 머물고 있다며, 이들도 최대한 빨리 귀국시킬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218NEWS 페이스북 캡처]
  • 리비아 피랍 국민 귀국…“가족 그리움 가장 힘들어”
    • 입력 2019.05.18 (11:40)
    • 수정 2019.05.18 (15:18)
    정치
리비아 피랍 국민 귀국…“가족 그리움 가장 힘들어”
리비아에서 피랍 315일 만에 석방된 한국인 62살 주 모 씨가 오늘(1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주 씨는 오전 11시 40분쯤 인천공항 제1청사 입국장에서 "315일간 저를 구출하기 위해 대통령님과 외교부 직원들 그리고 아부다비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주셨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함께 고생한 아랍에미리트 정부와 관계기관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건강과 관련해서는 "건강은 좋다"면서도 "살은 10kg이 빠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랍 생활 중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엔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가장 힘들었고 음식이 맞지 않아서 힘들었다"고 답했습니다.

피랍 경위에 대해서는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답하겠다, 3일간 잠을 못 잤다"고 대답하며 리비아에 남아있는 국민들에겐 "나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주 씨는 서울 시내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고 테러방지법에 따라 정부 합동조사단에서 피랍 당시 상황과 억류 생활 등에 대해 조사받을 예정입니다.

귀국 전 현지 병원에서 1차 검진을 받은 결과, 주 씨 건강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오늘 주 씨의 가족들은 취재진과 마주치지 않기 위해 공항에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비아에서 20여년 간 현지의 수로 관리 회사 직원으로 근무했던 주 씨는 지난해 7월,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필리핀인 3명과 함께 무장 범죄조직에 피랍됐습니다.

정부의 외교적 노력 끝에 주 씨는 피랍 315일 만인 현지시각 16일 석방됐고,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우리 공관의 보호를 받다가 어젯밤(17일)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주 씨의 이번 석방에는 아랍에미리트 정부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어제(17일) 언론 브리핑에서, 2월 열린 정상회담에서 아랍에미리트 왕세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 씨 석방 지원을 약속한 뒤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적극적으로 석방을 추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여행 금지국가인 리비아에 아직 한국인 4명이 머물고 있다며, 이들도 최대한 빨리 귀국시킬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218NEWS 페이스북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