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소환…‘윗선’ 겨냥
입력 2019.05.19 (21:05) 수정 2019.05.19 (21:5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소환…‘윗선’ 겨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삼성 측이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증거들을 고의로 은폐하고 인멸했다는 게 드러났죠.

검찰이 오늘(19일)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을 소환했습니다.

이번 분식회계 수사에서 삼성의 사장급 인사가 소환된 건 처음인데요, 수사가 '윗선'을 향해 치닫고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전격 소환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급 임원들은 증거인멸 의혹의 핵심 인물들입니다.

김 사장은 2011년 회사 설립 때부터 대표이사를 맡아왔고, 삼성전자TF 임원들은 이미 구속된 백모 상무 등의 직속 상사입니다.

삼성바이오의 서버와 하드디스크 등을 공장 바닥에 감추고 서류를 삭제했다는 증거인멸 부분이 우선 조사 대상입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임원들이 증거인멸을 주도했다지만, 회사 서버를 교체하고 바닥에 은닉하는 것을 대표이사가 몰랐을 리 없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증거인멸에 어디까지 개입했는지와 함께 이를 지시한 '윗선'이 누구인지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후신, 삼성전자TF 임원들을 실무자처럼 동원한 건 김 사장의 권한을 넘어서는 것으로 그룹 전체를 움직일 수 있는 인사들이 개입했을 거란 판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분식회계 의혹의 증거를 감추려고 하는 세력이 분식회계를 주도한 세력과 일치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장으로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정현호 사장을 이르면 다음주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소환…‘윗선’ 겨냥
    • 입력 2019.05.19 (21:05)
    • 수정 2019.05.19 (21:58)
    뉴스 9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소환…‘윗선’ 겨냥
[앵커]

최근 삼성 측이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증거들을 고의로 은폐하고 인멸했다는 게 드러났죠.

검찰이 오늘(19일)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을 소환했습니다.

이번 분식회계 수사에서 삼성의 사장급 인사가 소환된 건 처음인데요, 수사가 '윗선'을 향해 치닫고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전격 소환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급 임원들은 증거인멸 의혹의 핵심 인물들입니다.

김 사장은 2011년 회사 설립 때부터 대표이사를 맡아왔고, 삼성전자TF 임원들은 이미 구속된 백모 상무 등의 직속 상사입니다.

삼성바이오의 서버와 하드디스크 등을 공장 바닥에 감추고 서류를 삭제했다는 증거인멸 부분이 우선 조사 대상입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임원들이 증거인멸을 주도했다지만, 회사 서버를 교체하고 바닥에 은닉하는 것을 대표이사가 몰랐을 리 없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증거인멸에 어디까지 개입했는지와 함께 이를 지시한 '윗선'이 누구인지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후신, 삼성전자TF 임원들을 실무자처럼 동원한 건 김 사장의 권한을 넘어서는 것으로 그룹 전체를 움직일 수 있는 인사들이 개입했을 거란 판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분식회계 의혹의 증거를 감추려고 하는 세력이 분식회계를 주도한 세력과 일치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장으로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정현호 사장을 이르면 다음주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