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자연 사건’ 조사 결과 오늘 발표…재수사 권고 어려울 듯
입력 2019.05.20 (12:00) 수정 2019.05.20 (13:0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장자연 사건’ 조사 결과 오늘 발표…재수사 권고 어려울 듯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고 장자연 씨 사건 재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과거사위는 10년 전 부실·축소 수사와 관련한 여러 정황을 새롭게 밝혀냈지만, 공소시효 등의 문제로 대대적인 재수사는 힘들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오늘 오후 회의를 열고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제출한 250쪽 분량의 고 장자연 씨 사건 최종 보고서를 심의하고 결과를 발표합니다.

이로써 10년 동안 국민적 의혹을 받아온 장자연 사건은 1년 여의 재조사 끝에 마무리됩니다.

앞서 조사단은 80여 명의 참고인 조사를 통해 장 씨가 술접대를 강요받은 정황을 상당부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토대로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로 불린 접대를 요구한 사람들의 명단도 실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다수 의견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 씨의 통화 내역이 수사기록에서 통째로 누락되는 등 당시 검경의 부실 수사 정황도 파악됐습니다.

또 장 씨의 자필 문건에 등장한 조선일보 사주 일가에 대해선 봐주기 수사가 이뤄진 정황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조선일보 측이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 등 수사 지휘부에 압력을 넣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조사단은 이같은 의혹 상당수가 공소시효를 넘겨 재수사를 권고하기는 어렵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재조사 과정에서 새롭게 제기된 장 씨에 대한 성폭력 의혹도 수사를 개시할 만큼의 증거는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사위는 다만 장 씨 소속사 대표의 위증 혐의 등 극히 일부에 대해서만 수사 권고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장자연 사건’ 조사 결과 오늘 발표…재수사 권고 어려울 듯
    • 입력 2019.05.20 (12:00)
    • 수정 2019.05.20 (13:00)
    뉴스 12
‘장자연 사건’ 조사 결과 오늘 발표…재수사 권고 어려울 듯
[앵커]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고 장자연 씨 사건 재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과거사위는 10년 전 부실·축소 수사와 관련한 여러 정황을 새롭게 밝혀냈지만, 공소시효 등의 문제로 대대적인 재수사는 힘들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오늘 오후 회의를 열고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제출한 250쪽 분량의 고 장자연 씨 사건 최종 보고서를 심의하고 결과를 발표합니다.

이로써 10년 동안 국민적 의혹을 받아온 장자연 사건은 1년 여의 재조사 끝에 마무리됩니다.

앞서 조사단은 80여 명의 참고인 조사를 통해 장 씨가 술접대를 강요받은 정황을 상당부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토대로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로 불린 접대를 요구한 사람들의 명단도 실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다수 의견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 씨의 통화 내역이 수사기록에서 통째로 누락되는 등 당시 검경의 부실 수사 정황도 파악됐습니다.

또 장 씨의 자필 문건에 등장한 조선일보 사주 일가에 대해선 봐주기 수사가 이뤄진 정황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조선일보 측이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 등 수사 지휘부에 압력을 넣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조사단은 이같은 의혹 상당수가 공소시효를 넘겨 재수사를 권고하기는 어렵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재조사 과정에서 새롭게 제기된 장 씨에 대한 성폭력 의혹도 수사를 개시할 만큼의 증거는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사위는 다만 장 씨 소속사 대표의 위증 혐의 등 극히 일부에 대해서만 수사 권고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