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화학당 다니던 시절’ 유관순 열사 사진 100년 만에 공개
입력 2019.05.21 (13:07) 수정 2019.05.22 (09:20) 사회
‘이화학당 다니던 시절’ 유관순 열사 사진 100년 만에 공개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재학시절 사진 2장이 10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는 오늘(21일) 서울 마포구 이화여대 이화역사관에서 창립 133주년 '이화의 독립운동가들' 특별전시회를 열고 유 열사의 사진 원본 2장을 공개했습니다.



기존 공개된 유 열사 사진은 1920년 서대문형무소에서 수감되며 찍힌 사진과 1918년 이화학당 보통과 졸업 당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단체 사진 3장으로, 이화학당 재학시절 사진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화여대는 이화학당 초창기 사진첩에서 해당 사진들을 발견했다며, 함께 정리된 다른 사진들을 참고해 2장의 사진이 각각 유 열사의 이화학당 보통과 입학 직후인 1915~1916년 사이, 고등과 재학시절인 1918년 때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화여대 측은 발견한 사진을 놓고 사학과 교수진들과 함께 사진을 검토했으며, 현대사를 전공하는 정병준 사학과 교수는 "앨범의 내력과 사진의 촬영 시기, 인물 생김새로 봤을 때 유관순임이 틀림없다"고 말했습니다.

유 열사는 1902년에 태어나 1915~1916년 사이 이화학당에 편입했습니다. 1918년 이화학당 보통과를 졸업하고, 그해 4월 고등과 1학년에 진학해 3·1운동이 일어난 1919년까지 학교를 다녔습니다. 만세운동으로 체포된 유 열사는 1920년 9월 28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영양실조와 고문 후유증으로 순국했습니다.

이화역사관은 이번에 발견된 유 열사 사진 원본을 오는 24일까지 단 나흘 동안 일반에 공개합니다.

[사진 출처 :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역사관]
  • ‘이화학당 다니던 시절’ 유관순 열사 사진 100년 만에 공개
    • 입력 2019.05.21 (13:07)
    • 수정 2019.05.22 (09:20)
    사회
‘이화학당 다니던 시절’ 유관순 열사 사진 100년 만에 공개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재학시절 사진 2장이 10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는 오늘(21일) 서울 마포구 이화여대 이화역사관에서 창립 133주년 '이화의 독립운동가들' 특별전시회를 열고 유 열사의 사진 원본 2장을 공개했습니다.



기존 공개된 유 열사 사진은 1920년 서대문형무소에서 수감되며 찍힌 사진과 1918년 이화학당 보통과 졸업 당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단체 사진 3장으로, 이화학당 재학시절 사진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화여대는 이화학당 초창기 사진첩에서 해당 사진들을 발견했다며, 함께 정리된 다른 사진들을 참고해 2장의 사진이 각각 유 열사의 이화학당 보통과 입학 직후인 1915~1916년 사이, 고등과 재학시절인 1918년 때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화여대 측은 발견한 사진을 놓고 사학과 교수진들과 함께 사진을 검토했으며, 현대사를 전공하는 정병준 사학과 교수는 "앨범의 내력과 사진의 촬영 시기, 인물 생김새로 봤을 때 유관순임이 틀림없다"고 말했습니다.

유 열사는 1902년에 태어나 1915~1916년 사이 이화학당에 편입했습니다. 1918년 이화학당 보통과를 졸업하고, 그해 4월 고등과 1학년에 진학해 3·1운동이 일어난 1919년까지 학교를 다녔습니다. 만세운동으로 체포된 유 열사는 1920년 9월 28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영양실조와 고문 후유증으로 순국했습니다.

이화역사관은 이번에 발견된 유 열사 사진 원본을 오는 24일까지 단 나흘 동안 일반에 공개합니다.

[사진 출처 :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역사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