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보사 사태 50일…정부는 무엇을 했나?
입력 2019.05.21 (16:03) 취재K
인보사 사태 50일…정부는 무엇을 했나?
3월 22일 코오롱생명과학이 식약처에 보고합니다. 약품에 허가되지 않은 세포가 들어있다는 내용입니다.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였습니다.

획기적인 효과를 기대하며 주사제를 투여한 환자는 3,700명을 넘습니다. 1회 시술 비용이 700~800만 원에 달했습니다. 그런데 원료조차 검증이 안 된 약물이라니요.

‘인보사 사태 진상조차 촉구’ 기자회견, 오늘 오전 국회 정론관‘인보사 사태 진상조차 촉구’ 기자회견, 오늘 오전 국회 정론관

"식약처 대신 별도 기구가 조사하라"...특별감사·수사 촉구

두 달이 지났습니다. 환자들이 분노했고, 의사들까지 나섰습니다. 이들은 보건당국의 책임 있는 진상 조사를 촉구합니다.

오늘(21일) 오전,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는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참여연대, '건강과 대안' 등 의료·시민단체가 참여했습니다. 정부 차원의 진상 조사가 아직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들은 인보사케이주 허가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인보사를 투여한 환자에 대한 책임 있는 관리가 부족하고, 이런 사태가 불거졌는데도 바이오제약분야에 대한 규제 완화를 지속하고 있다며 특별감사와 수사기관의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인보사 사태는 식약처에 대한 불신까지 낳았습니다. 더는 식약처를 믿을 수 없으니 정부가 별도 기구를 마련해 달라는 요구로 이어졌습니다.




식약처장 퇴진 요구·검찰 고발...'인보사 사태' 일파만파

비슷한 시각, 서울중앙지검 앞에도 보건의료시민단체 회원들이 모였습니다. 30여 개 의료·건강·시민단체로 구성된 무상의료운동본부가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습니다. 고발 대상은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입니다.

이의경 식약처장에 대한 퇴진도 요구합니다. 사실상 부실 대응이라는 이유에서입니다. 이들은 세포주가 바뀌었다는 사실을 처음 보고받은 3월 22일부터 코오롱이 자발적으로 시판 중지를 한 29일까지 일주일 동안 식약처가 사실상 손을 놓았다고 주장합니다. 4월 15일 중간 결과 발표 때에도 식약처가 인보사에 대한 검사나 분석을 일절 하지 않고 기존의 제출자료만 검토했다고 지적합니다.

식약처는 환자들에 대한 추적 관찰과 관리조차 코오롱에 위임했습니다. 시민단체는 약품의 안전성을 책임지는 부처가 시간 끌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식약처를 대놓고 비판했습니다.


식약처 직원 10여 명이 현지 실사를 위해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이들은 지금 의혹의 핵심인 코오롱생명과학의 자회사, 코오롱티슈진을 상대로 '허가받지 않은 세포가 사용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조치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인보사 사태 50일…정부는 무엇을 했나?
    • 입력 2019.05.21 (16:03)
    취재K
인보사 사태 50일…정부는 무엇을 했나?
3월 22일 코오롱생명과학이 식약처에 보고합니다. 약품에 허가되지 않은 세포가 들어있다는 내용입니다.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였습니다.

획기적인 효과를 기대하며 주사제를 투여한 환자는 3,700명을 넘습니다. 1회 시술 비용이 700~800만 원에 달했습니다. 그런데 원료조차 검증이 안 된 약물이라니요.

‘인보사 사태 진상조차 촉구’ 기자회견, 오늘 오전 국회 정론관‘인보사 사태 진상조차 촉구’ 기자회견, 오늘 오전 국회 정론관

"식약처 대신 별도 기구가 조사하라"...특별감사·수사 촉구

두 달이 지났습니다. 환자들이 분노했고, 의사들까지 나섰습니다. 이들은 보건당국의 책임 있는 진상 조사를 촉구합니다.

오늘(21일) 오전,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는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참여연대, '건강과 대안' 등 의료·시민단체가 참여했습니다. 정부 차원의 진상 조사가 아직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들은 인보사케이주 허가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인보사를 투여한 환자에 대한 책임 있는 관리가 부족하고, 이런 사태가 불거졌는데도 바이오제약분야에 대한 규제 완화를 지속하고 있다며 특별감사와 수사기관의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인보사 사태는 식약처에 대한 불신까지 낳았습니다. 더는 식약처를 믿을 수 없으니 정부가 별도 기구를 마련해 달라는 요구로 이어졌습니다.




식약처장 퇴진 요구·검찰 고발...'인보사 사태' 일파만파

비슷한 시각, 서울중앙지검 앞에도 보건의료시민단체 회원들이 모였습니다. 30여 개 의료·건강·시민단체로 구성된 무상의료운동본부가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습니다. 고발 대상은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입니다.

이의경 식약처장에 대한 퇴진도 요구합니다. 사실상 부실 대응이라는 이유에서입니다. 이들은 세포주가 바뀌었다는 사실을 처음 보고받은 3월 22일부터 코오롱이 자발적으로 시판 중지를 한 29일까지 일주일 동안 식약처가 사실상 손을 놓았다고 주장합니다. 4월 15일 중간 결과 발표 때에도 식약처가 인보사에 대한 검사나 분석을 일절 하지 않고 기존의 제출자료만 검토했다고 지적합니다.

식약처는 환자들에 대한 추적 관찰과 관리조차 코오롱에 위임했습니다. 시민단체는 약품의 안전성을 책임지는 부처가 시간 끌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식약처를 대놓고 비판했습니다.


식약처 직원 10여 명이 현지 실사를 위해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이들은 지금 의혹의 핵심인 코오롱생명과학의 자회사, 코오롱티슈진을 상대로 '허가받지 않은 세포가 사용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조치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