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멘 반군, ‘드론’ 이용해 사우디 남부 지역 공항 공습
입력 2019.05.21 (16:29) 수정 2019.05.21 (16:29) 국제
예멘 반군, ‘드론’ 이용해 사우디 남부 지역 공항 공습
예멘의 시아파 반군 후티가 드론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남부 나지란 공항을 공습했다고 AP·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반군이 운영하는 알-마시라TV는 이날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남쪽으로 840㎞ 떨어진 나지란 공항 내 군사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했다고 밝혔습니다. 나지란은 예멘 국경과 인접한 지역입니다.

반군이 나지란 공항의 미군 시설을 겨냥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작년 미국 정보요원들이 나지라 공항에 근거지를 두고 예멘 국경 지역의 미 특전사 병력 배치를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사우디 측은 반군이 나즈란 공항 내 민간시설을 목표물로 삼았다면서 "강력한 반격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우디는 반군을 '이란의 테러리스트 군사조직'이라고 비난해왔습니다.

사우디는 이번 공습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 예멘 반군, ‘드론’ 이용해 사우디 남부 지역 공항 공습
    • 입력 2019.05.21 (16:29)
    • 수정 2019.05.21 (16:29)
    국제
예멘 반군, ‘드론’ 이용해 사우디 남부 지역 공항 공습
예멘의 시아파 반군 후티가 드론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남부 나지란 공항을 공습했다고 AP·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반군이 운영하는 알-마시라TV는 이날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남쪽으로 840㎞ 떨어진 나지란 공항 내 군사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했다고 밝혔습니다. 나지란은 예멘 국경과 인접한 지역입니다.

반군이 나지란 공항의 미군 시설을 겨냥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작년 미국 정보요원들이 나지라 공항에 근거지를 두고 예멘 국경 지역의 미 특전사 병력 배치를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사우디 측은 반군이 나즈란 공항 내 민간시설을 목표물로 삼았다면서 "강력한 반격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우디는 반군을 '이란의 테러리스트 군사조직'이라고 비난해왔습니다.

사우디는 이번 공습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