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건후] 애견과 산책하던 주부에게 닥친 날벼락
입력 2019.05.21 (16:39) 수정 2019.05.21 (16:57) 사건후
[사건후] 애견과 산책하던 주부에게 닥친 날벼락
지난 19일 오후 8시쯤 부산 동래구 온천동의 한 주택가.

주부 A(56·여) 씨는 가족들과 즐거운 저녁 식사를 마치고 강아지(푸들)와 함께 동네 산책을 나섰다. 집 주변을 걸으면서 A 씨는 이웃들과 가벼운 인사를 하며 이동했다. 약 20분 후 A 씨는 주택가 골목길에서 B(45·남)씨와 마주쳤지만, 모르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아무런 반응 없이 가던 길을 계속 걸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평화롭게 산책하던 A 씨에게 기억하고 싶지 않은 불행한 사건이 일어난다. 발걸음을 집으로 향하던 A 씨를 뒤따라온 B 씨가 주먹으로 때려 넘어뜨린 뒤 발로 얼굴을 수차례 밟는 등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전형적인 ‘묻지마 폭행’이었다. B 씨의 폭행은 인근을 지나가다 현장을 목격한 주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막을 내렸다.

경찰 조사에서 B 씨는 A 씨가 자신을 무시하는 눈빛으로 쳐다보고 강아지가 자기 방향으로 이동, 순간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는 A 씨가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봐서 때렸다고 진술했다”며 “하지만 주택가 인근 CCTV 영상을 보면 B 씨는 갑자기 A 씨에게 달려들어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가했다. B 씨는 동종전과는 없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결과 두 사람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현재 코뼈 등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정신적으로도 큰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B 씨는 자신이 정신병력 치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얘기했지만, 혹시 몰라 전문기관에 정신 감정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오늘(21일) 상해 혐의로 B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또다른 묻지마 폭행 등의 여죄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 [사건후] 애견과 산책하던 주부에게 닥친 날벼락
    • 입력 2019.05.21 (16:39)
    • 수정 2019.05.21 (16:57)
    사건후
[사건후] 애견과 산책하던 주부에게 닥친 날벼락
지난 19일 오후 8시쯤 부산 동래구 온천동의 한 주택가.

주부 A(56·여) 씨는 가족들과 즐거운 저녁 식사를 마치고 강아지(푸들)와 함께 동네 산책을 나섰다. 집 주변을 걸으면서 A 씨는 이웃들과 가벼운 인사를 하며 이동했다. 약 20분 후 A 씨는 주택가 골목길에서 B(45·남)씨와 마주쳤지만, 모르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아무런 반응 없이 가던 길을 계속 걸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평화롭게 산책하던 A 씨에게 기억하고 싶지 않은 불행한 사건이 일어난다. 발걸음을 집으로 향하던 A 씨를 뒤따라온 B 씨가 주먹으로 때려 넘어뜨린 뒤 발로 얼굴을 수차례 밟는 등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전형적인 ‘묻지마 폭행’이었다. B 씨의 폭행은 인근을 지나가다 현장을 목격한 주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막을 내렸다.

경찰 조사에서 B 씨는 A 씨가 자신을 무시하는 눈빛으로 쳐다보고 강아지가 자기 방향으로 이동, 순간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는 A 씨가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봐서 때렸다고 진술했다”며 “하지만 주택가 인근 CCTV 영상을 보면 B 씨는 갑자기 A 씨에게 달려들어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가했다. B 씨는 동종전과는 없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결과 두 사람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현재 코뼈 등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정신적으로도 큰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B 씨는 자신이 정신병력 치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얘기했지만, 혹시 몰라 전문기관에 정신 감정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오늘(21일) 상해 혐의로 B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또다른 묻지마 폭행 등의 여죄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