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갈등 격화·협상 재개 불투명…세계 무역 9년 만에 최저
입력 2019.05.21 (21:01) 수정 2019.05.21 (21:5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미중, 갈등 격화·협상 재개 불투명…세계 무역 9년 만에 최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1일) 9시 뉴스는 갈수록 격렬해지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소식부터 시작하겠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서로를 겨냥해 내놓은 관세 폭탄이 열흘 뒤부터 현실화되고 추가 관세 폭탄도 예고돼 있습니다.

그러나 미중 두 나라는 협상 일정조차 잡지못하고 현재로선 감정 싸움의 양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급기야 세계무역전망이 9년 만에 최저치로 평가돼, 세계경제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태평양에서 무역전쟁이 전개되고 있다. 문제를 일으킨 장본인을 때리겠어."]

중국 소셜 미디어를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노래입니다.

'항일 전쟁 영화'에 나왔던 노래를 '미국과의 항전'을 다짐하는 노래로 바꾼 겁니다.

실제로 중국은 미국 수입품 6백억 달러어치에 추가로 최고 25% 보복 관세를 예고한 상황, 열흘 뒤인 다음 달 1일 시행됩니다.

역으로, 지금 미국행 화물선에 실린 중국 제품 상당 부분도, 도착 후엔 25% 관세를 물어야 합니다.

여기에 더해 미국은 추가로 3,250억 달러어치, 즉 사실상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더 물리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이 추가 관세 시한폭탄을 멈추려면 우선 협상이 재개돼야 합니다.

[스티븐 므누신/미국 재무장관 : "가까운 미래에 베이징으로 가서 협상을 이어 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중 두 나라는 협상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오펑/중국 상무부 대변인 : "중국은 미국이 언제 중국으로 와서 대화할지 알지 못합니다."]

미·중은 서로 협상 교착의 책임을 상대방에게 묻고 있습니다.

다음 달 28일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만나지만, 그때까지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합니다.

양강의 대치 속에 WTO는 올해 1, 2분기 세계 무역 전망 지수를 9년 만에 최저치로 평가했습니다.

미·중 간의 갈등으로 세계 무역이 뒷걸음질 칠 거라는 얘기입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미중, 갈등 격화·협상 재개 불투명…세계 무역 9년 만에 최저
    • 입력 2019.05.21 (21:01)
    • 수정 2019.05.21 (21:52)
    뉴스 9
미중, 갈등 격화·협상 재개 불투명…세계 무역 9년 만에 최저
[앵커]

오늘(21일) 9시 뉴스는 갈수록 격렬해지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소식부터 시작하겠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서로를 겨냥해 내놓은 관세 폭탄이 열흘 뒤부터 현실화되고 추가 관세 폭탄도 예고돼 있습니다.

그러나 미중 두 나라는 협상 일정조차 잡지못하고 현재로선 감정 싸움의 양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급기야 세계무역전망이 9년 만에 최저치로 평가돼, 세계경제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태평양에서 무역전쟁이 전개되고 있다. 문제를 일으킨 장본인을 때리겠어."]

중국 소셜 미디어를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노래입니다.

'항일 전쟁 영화'에 나왔던 노래를 '미국과의 항전'을 다짐하는 노래로 바꾼 겁니다.

실제로 중국은 미국 수입품 6백억 달러어치에 추가로 최고 25% 보복 관세를 예고한 상황, 열흘 뒤인 다음 달 1일 시행됩니다.

역으로, 지금 미국행 화물선에 실린 중국 제품 상당 부분도, 도착 후엔 25% 관세를 물어야 합니다.

여기에 더해 미국은 추가로 3,250억 달러어치, 즉 사실상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더 물리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이 추가 관세 시한폭탄을 멈추려면 우선 협상이 재개돼야 합니다.

[스티븐 므누신/미국 재무장관 : "가까운 미래에 베이징으로 가서 협상을 이어 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중 두 나라는 협상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오펑/중국 상무부 대변인 : "중국은 미국이 언제 중국으로 와서 대화할지 알지 못합니다."]

미·중은 서로 협상 교착의 책임을 상대방에게 묻고 있습니다.

다음 달 28일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만나지만, 그때까지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합니다.

양강의 대치 속에 WTO는 올해 1, 2분기 세계 무역 전망 지수를 9년 만에 최저치로 평가했습니다.

미·중 간의 갈등으로 세계 무역이 뒷걸음질 칠 거라는 얘기입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