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노무현 대통령 심경 담긴 친필 메모 260여 건 공개
입력 2019.05.21 (21:18) 수정 2019.05.21 (21:5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故 노무현 대통령 심경 담긴 친필 메모 260여 건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모레(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을 맞아 노 전 대통령이 직접 쓴 친필 메모 260여 건이 공개됐습니다.

메모엔 주요 정책 현안에 대한 개인적이고 솔직한 심경이 담겨있습니다.

부동산에 대해선 '강자의 목소리가 특별히 큰 사회'라고 적었고, 주류 기득권에 대해선 '식민지 독재정치 하에서 썩어빠진 언론'이라고 강한 비판의 메모를 남겼습니다.

이병도 기자가 친필 메모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취임 초 각 부처 업무보고 자리, 산적한 현안마다 고민의 흔적이 엿보입니다.

"열심히 노력해 온 점"이 있지만 "외부적 요인으로 어렵다"며 "그러나, 다했다 할 수 있을까"라며 자문합니다.

북한 핵문제에 대해선 "국론 분열이 많은 분야, 공론이 없는 분야"라고 썼습니다.

이듬해인 2004년 탄핵 직전 기자회견 준비 메모, 공개된 메모 중 가장 많은 9장 분량입니다.

"권력은 마약"이지만 "나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탄핵의 "진짜 사유"로 "예측을 깨고 당선된 죄", "지역구도 극복죄", "대선자금 수사죄"라고 적었는데 '후회'라는 단어도 눈에 띕니다.

임기 말 "조세가 국민에 부담을 줬고 "교육과 부동산은 미완"이라며 "스스로 아쉬움"을 고백했습니다.

특히 부동산은 "강자의 목소리가 특별히 큰 사회"라며 지적했습니다.

주류 기득권에 대해선 "식민지 독재정치 하에서 썩어빠진 언론", "대선 잿밥에 눈이 먼 양심도 소신도 없는 일구이언 정치인들"이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김종민/당시 청와대 대변인/현 민주당 의원 : "나중에 밝혀지면 조금 대통령한테 별로 도움이 안 될 일도 있을 수 있겠죠. 사람일을 어떻게 알겠어요? 그런데 그걸 다 기록으로 남기게 했다는 것 자체가 노무현 대통령의 기록에 대한 철학이 정말 확고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거죠."]

노 전 대통령 기록물은 2만 223건, 대통령기록관은 지난 해부터 심의를 통해 고 노무현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차례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故 노무현 대통령 심경 담긴 친필 메모 260여 건 공개
    • 입력 2019.05.21 (21:18)
    • 수정 2019.05.21 (21:51)
    뉴스 9
故 노무현 대통령 심경 담긴 친필 메모 260여 건 공개
[앵커]

모레(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을 맞아 노 전 대통령이 직접 쓴 친필 메모 260여 건이 공개됐습니다.

메모엔 주요 정책 현안에 대한 개인적이고 솔직한 심경이 담겨있습니다.

부동산에 대해선 '강자의 목소리가 특별히 큰 사회'라고 적었고, 주류 기득권에 대해선 '식민지 독재정치 하에서 썩어빠진 언론'이라고 강한 비판의 메모를 남겼습니다.

이병도 기자가 친필 메모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취임 초 각 부처 업무보고 자리, 산적한 현안마다 고민의 흔적이 엿보입니다.

"열심히 노력해 온 점"이 있지만 "외부적 요인으로 어렵다"며 "그러나, 다했다 할 수 있을까"라며 자문합니다.

북한 핵문제에 대해선 "국론 분열이 많은 분야, 공론이 없는 분야"라고 썼습니다.

이듬해인 2004년 탄핵 직전 기자회견 준비 메모, 공개된 메모 중 가장 많은 9장 분량입니다.

"권력은 마약"이지만 "나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탄핵의 "진짜 사유"로 "예측을 깨고 당선된 죄", "지역구도 극복죄", "대선자금 수사죄"라고 적었는데 '후회'라는 단어도 눈에 띕니다.

임기 말 "조세가 국민에 부담을 줬고 "교육과 부동산은 미완"이라며 "스스로 아쉬움"을 고백했습니다.

특히 부동산은 "강자의 목소리가 특별히 큰 사회"라며 지적했습니다.

주류 기득권에 대해선 "식민지 독재정치 하에서 썩어빠진 언론", "대선 잿밥에 눈이 먼 양심도 소신도 없는 일구이언 정치인들"이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김종민/당시 청와대 대변인/현 민주당 의원 : "나중에 밝혀지면 조금 대통령한테 별로 도움이 안 될 일도 있을 수 있겠죠. 사람일을 어떻게 알겠어요? 그런데 그걸 다 기록으로 남기게 했다는 것 자체가 노무현 대통령의 기록에 대한 철학이 정말 확고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거죠."]

노 전 대통령 기록물은 2만 223건, 대통령기록관은 지난 해부터 심의를 통해 고 노무현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차례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