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중천 변호인 “영장 심사 미뤄달라”…검찰 “예정대로 오늘 진행”
입력 2019.05.22 (06:08) 수정 2019.05.22 (06:1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윤중천 변호인 “영장 심사 미뤄달라”…검찰 “예정대로 오늘 진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학의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구속영장심사가 오늘 오전 열립니다.

윤 씨 측은 영장심사 일정을 미뤄달라고 요청했지만 검찰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은 검찰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중천 씨에 대한 두 번째 구속영장 심사가 오늘 오전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윤 씨는 피해 여성 A 씨를 지속적으로 성폭행하고, 또 여러 남성에게 접대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씨의 영장에는 접대를 받은 남성으로 김 전 차관도 적혀있습니다.

윤 씨는 또 여성 사업가 B 씨와 관련된 사기와 무고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윤 씨가 B 씨의 돈 20억여 원을 가로챘고, 이 돈을 갚지 않기 위해 자신의 부인을 시켜 간통죄로 B 씨를 고소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윤 씨는 어제 변호인을 교체해 새로 기록을 검토해야 한다며 영장심사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예정대로 영장 심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의 영장 심사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윤 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한편 지난 주 구속된 뒤 어제 오후 두 번째 조사를 받은 김 전 차관은 묵비권을 행사하며 두 시간여만에 구치소로 돌아갔습니다.

김 전 차관의 구속 만료 시한은 다음 달 4일, 그때까지 묵비권을 행사하다 재판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윤중천 변호인 “영장 심사 미뤄달라”…검찰 “예정대로 오늘 진행”
    • 입력 2019.05.22 (06:08)
    • 수정 2019.05.22 (06:19)
    뉴스광장 1부
윤중천 변호인 “영장 심사 미뤄달라”…검찰 “예정대로 오늘 진행”
[앵커]

김학의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구속영장심사가 오늘 오전 열립니다.

윤 씨 측은 영장심사 일정을 미뤄달라고 요청했지만 검찰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은 검찰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중천 씨에 대한 두 번째 구속영장 심사가 오늘 오전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윤 씨는 피해 여성 A 씨를 지속적으로 성폭행하고, 또 여러 남성에게 접대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씨의 영장에는 접대를 받은 남성으로 김 전 차관도 적혀있습니다.

윤 씨는 또 여성 사업가 B 씨와 관련된 사기와 무고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윤 씨가 B 씨의 돈 20억여 원을 가로챘고, 이 돈을 갚지 않기 위해 자신의 부인을 시켜 간통죄로 B 씨를 고소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윤 씨는 어제 변호인을 교체해 새로 기록을 검토해야 한다며 영장심사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예정대로 영장 심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의 영장 심사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윤 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한편 지난 주 구속된 뒤 어제 오후 두 번째 조사를 받은 김 전 차관은 묵비권을 행사하며 두 시간여만에 구치소로 돌아갔습니다.

김 전 차관의 구속 만료 시한은 다음 달 4일, 그때까지 묵비권을 행사하다 재판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