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왜 떠들어!” 초등학생에 스테이플러 집어 던진 담임 선생님
입력 2019.05.22 (14:36) 수정 2019.05.22 (20:03) 사회
“왜 떠들어!” 초등학생에 스테이플러 집어 던진 담임 선생님
수업시간에 떠든다며 초등학생에게 스테이플러(찍개)를 던져 다치게 한 50대 교사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아동학대 처벌법 위반 혐의로 초등학교 교사 51살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어제(21일) 오후 인천시 서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수업을 하던 중 11살 B 군이 떠든다며 스테이플러를 던져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군은 날아온 스테이플러에 맞아 눈 주변에 상처를 입고 봉합 치료를 받았습니다. 코도 다쳐 현재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 군의 부모가 항의하자 A 씨는 "아이가 떠들어서" 욱하는 마음에 스테이플러를 던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 군의 담임교사인 A 씨는 현재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고, 학교 측은 당분간 교사와 학생을 격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A 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제공]
  • “왜 떠들어!” 초등학생에 스테이플러 집어 던진 담임 선생님
    • 입력 2019.05.22 (14:36)
    • 수정 2019.05.22 (20:03)
    사회
“왜 떠들어!” 초등학생에 스테이플러 집어 던진 담임 선생님
수업시간에 떠든다며 초등학생에게 스테이플러(찍개)를 던져 다치게 한 50대 교사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아동학대 처벌법 위반 혐의로 초등학교 교사 51살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어제(21일) 오후 인천시 서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수업을 하던 중 11살 B 군이 떠든다며 스테이플러를 던져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군은 날아온 스테이플러에 맞아 눈 주변에 상처를 입고 봉합 치료를 받았습니다. 코도 다쳐 현재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 군의 부모가 항의하자 A 씨는 "아이가 떠들어서" 욱하는 마음에 스테이플러를 던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 군의 담임교사인 A 씨는 현재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고, 학교 측은 당분간 교사와 학생을 격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A 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