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통학차량 사고…“슬리퍼 신고 운전·인솔자도 없어”
입력 2019.05.22 (21:37) 수정 2019.05.22 (21:5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또 통학차량 사고…“슬리퍼 신고 운전·인솔자도 없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주 인천에서 통학차량 사고로 초등학생 아이들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나 통학차량 안전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이번에는 학원차량 운전자가 슬리퍼를 신고 통학차량을 운행하다 가로수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사고 차에는 운전자 외에 아이들을 인솔하는 어른이 또 없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로수가 쓰러져 주차돼 있던 차량을 뒤덮었습니다.

노란색 승합차량은 인도 위에 올라 가로등에 박혀있습니다.

오늘 오전 7시 58분쯤 태권도 학원 차량이 초등학생 2명을 학교까지 태워다주는 길에 가로수와 가로등을 잇따라 들이 받았습니다.

[인근 주민 : "나는 이해가 안가는 게 어떻게 여기서 그런 스피드를 내냐고 스피드 마크도 없고... 다 부러지고 나뭇가지 부러질 정도면 엄청난 거라고 이게."]

다행히 아이들은 크게 다치지 않아 바로 집으로 귀가했지만, 아직 부상정도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차량 충돌로 가로수가 쓰러지면서 주차돼 있던 승용차 한 대와 뒤따라오던 차량이 잇따라 파손됐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학원차량 운전자 27살 A씨는 슬리퍼를 신고 통학차량을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운전 미숙 같아요. 슬리퍼를 신고 있어서 잘 작동을 못 했다고 하거든요."]

통학차량 안전기준을 강화한 '세림이법'에 따르면, 어린이나 유아를 태우는 통학차량에는 반드시 보호자나 인솔자가 있어야 하지만 이번에도 어른은 운전자 한 명 뿐이었습니다.

지난 15일, 인천에서는 축구클럽 차량 사고로 초등학생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나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통학차량 사고가 또 발생하면서 통학차량 안전 운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또 통학차량 사고…“슬리퍼 신고 운전·인솔자도 없어”
    • 입력 2019.05.22 (21:37)
    • 수정 2019.05.22 (21:51)
    뉴스9(경인)
또 통학차량 사고…“슬리퍼 신고 운전·인솔자도 없어”
[앵커]

지난 주 인천에서 통학차량 사고로 초등학생 아이들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나 통학차량 안전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이번에는 학원차량 운전자가 슬리퍼를 신고 통학차량을 운행하다 가로수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사고 차에는 운전자 외에 아이들을 인솔하는 어른이 또 없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로수가 쓰러져 주차돼 있던 차량을 뒤덮었습니다.

노란색 승합차량은 인도 위에 올라 가로등에 박혀있습니다.

오늘 오전 7시 58분쯤 태권도 학원 차량이 초등학생 2명을 학교까지 태워다주는 길에 가로수와 가로등을 잇따라 들이 받았습니다.

[인근 주민 : "나는 이해가 안가는 게 어떻게 여기서 그런 스피드를 내냐고 스피드 마크도 없고... 다 부러지고 나뭇가지 부러질 정도면 엄청난 거라고 이게."]

다행히 아이들은 크게 다치지 않아 바로 집으로 귀가했지만, 아직 부상정도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차량 충돌로 가로수가 쓰러지면서 주차돼 있던 승용차 한 대와 뒤따라오던 차량이 잇따라 파손됐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학원차량 운전자 27살 A씨는 슬리퍼를 신고 통학차량을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운전 미숙 같아요. 슬리퍼를 신고 있어서 잘 작동을 못 했다고 하거든요."]

통학차량 안전기준을 강화한 '세림이법'에 따르면, 어린이나 유아를 태우는 통학차량에는 반드시 보호자나 인솔자가 있어야 하지만 이번에도 어른은 운전자 한 명 뿐이었습니다.

지난 15일, 인천에서는 축구클럽 차량 사고로 초등학생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나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통학차량 사고가 또 발생하면서 통학차량 안전 운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