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
입력 2019.05.23 (06:01) 수정 2019.05.23 (08: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오늘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오늘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됩니다.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추도식에는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하고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 정치인 등 여권 인사들이 대거 집결합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해 봉하마을이 온통 노란색으로 물들었습니다.

묘역에는 평일에도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10주기 추도식이 진행될 공원에는 의자 수천 개가 놓이고, 막바지 무대 점검이 한창입니다.

[박대희/대구시 범물동 :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하고자 하는 가치를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행동하고 실현해야 하지 않을까. 그런 마음으로 (봉하마을에 왔습니다)."]

오늘 오후 2시부터 엄수되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의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입니다.

유족을 비롯해 정부와 여권 인사가 대거 집결한 가운데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합니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 측에 선물할 예정입니다.

노무현재단은 이번 추도식에 7천 명 이상의 시민들이 함께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재단 측은 추도객을 위해 좌석 3천 개와 4천5백인 분의 무료점심식사를 준비했습니다.

재단은 이번 추도식이 깨어있는 시민들이 '사람 사는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연대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고재순/노무현재단 사무총장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철학과 가치를 계승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그런 일들을 하자는 그런 계기를 삼고자..."]

오늘 봉하마을 인근에는 임시주차장 6곳이 마련되고, 주차장에서 봉하마을을 오가는 순환버스 4대가 운행됩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 오늘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
    • 입력 2019.05.23 (06:01)
    • 수정 2019.05.23 (08:27)
    뉴스광장 1부
오늘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
[앵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오늘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됩니다.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추도식에는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하고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 정치인 등 여권 인사들이 대거 집결합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해 봉하마을이 온통 노란색으로 물들었습니다.

묘역에는 평일에도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10주기 추도식이 진행될 공원에는 의자 수천 개가 놓이고, 막바지 무대 점검이 한창입니다.

[박대희/대구시 범물동 :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하고자 하는 가치를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행동하고 실현해야 하지 않을까. 그런 마음으로 (봉하마을에 왔습니다)."]

오늘 오후 2시부터 엄수되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의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입니다.

유족을 비롯해 정부와 여권 인사가 대거 집결한 가운데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합니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 측에 선물할 예정입니다.

노무현재단은 이번 추도식에 7천 명 이상의 시민들이 함께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재단 측은 추도객을 위해 좌석 3천 개와 4천5백인 분의 무료점심식사를 준비했습니다.

재단은 이번 추도식이 깨어있는 시민들이 '사람 사는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연대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고재순/노무현재단 사무총장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철학과 가치를 계승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그런 일들을 하자는 그런 계기를 삼고자..."]

오늘 봉하마을 인근에는 임시주차장 6곳이 마련되고, 주차장에서 봉하마을을 오가는 순환버스 4대가 운행됩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