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차 차량 안에서 50대 사업가 시신 발견…조폭 부두목 추적중
입력 2019.05.23 (10:52) 수정 2019.05.23 (10:54) 사회
주차 차량 안에서 50대 사업가 시신 발견…조폭 부두목 추적중
실종 신고됐던 50대 부동산업자가 주차된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 21일 밤 10시 30분쯤 경기도 양주시청 부근 한 주차장에 주차된 BMW 승용차에서 앞서 실종신고된 박 모 씨(56살, 부동산업)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박 씨는 얼굴 등 온몸에 둔기 등으로 폭행당한 흔적이 있었으며, 옷과 담요로 덮인 채 뒷좌석에 쓰러져 있었습니다. 차량 좌석 시트에는 혈흔도 남아 있었습니다.

박 씨는 지난 19일 광주광역시 지역 폭력조직인 '국제PJ파'의 부두목 조모(60살)씨를 만난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겨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박 씨의 행적을 찾던 중 주차장 차량 안에 숨진 박 씨를 찾았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주변과 도로 CCTV를 살펴 용의자 2명이 숨진 박 씨가 타고 있던 차량에 서 내려 달아나다 양주시내 모텔에서 투숙한 사실을 확인하고 급습해 용의자들을 붙잡았습니다. 경찰 급습 당시 이들은 수면제를 먹고 자살을 기도해 의식을 잃은 상태였고 방 안에서는 수면제와 함께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이 유서에는 "술을 마시다 반발해 시비가 붙어 싸우다 숨지게 했다'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유서 내용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달아난 조폭 부두목 조 씨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검거된 용의자들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어느 정도 말을 할 수 있는 정도여서 범행 동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박 씨 주변 조사를 통해 달아난 조 씨가 숨진 박 씨에게 거액의 투자를 했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 봤다는 진술로 미뤄 이들이 박 씨를 납치해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추정하고 광주 서부경찰서와 공조해 달아난 조 씨를 검거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차 차량 안에서 50대 사업가 시신 발견…조폭 부두목 추적중
    • 입력 2019.05.23 (10:52)
    • 수정 2019.05.23 (10:54)
    사회
주차 차량 안에서 50대 사업가 시신 발견…조폭 부두목 추적중
실종 신고됐던 50대 부동산업자가 주차된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 21일 밤 10시 30분쯤 경기도 양주시청 부근 한 주차장에 주차된 BMW 승용차에서 앞서 실종신고된 박 모 씨(56살, 부동산업)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박 씨는 얼굴 등 온몸에 둔기 등으로 폭행당한 흔적이 있었으며, 옷과 담요로 덮인 채 뒷좌석에 쓰러져 있었습니다. 차량 좌석 시트에는 혈흔도 남아 있었습니다.

박 씨는 지난 19일 광주광역시 지역 폭력조직인 '국제PJ파'의 부두목 조모(60살)씨를 만난다며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겨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박 씨의 행적을 찾던 중 주차장 차량 안에 숨진 박 씨를 찾았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주변과 도로 CCTV를 살펴 용의자 2명이 숨진 박 씨가 타고 있던 차량에 서 내려 달아나다 양주시내 모텔에서 투숙한 사실을 확인하고 급습해 용의자들을 붙잡았습니다. 경찰 급습 당시 이들은 수면제를 먹고 자살을 기도해 의식을 잃은 상태였고 방 안에서는 수면제와 함께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이 유서에는 "술을 마시다 반발해 시비가 붙어 싸우다 숨지게 했다'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유서 내용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달아난 조폭 부두목 조 씨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검거된 용의자들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어느 정도 말을 할 수 있는 정도여서 범행 동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박 씨 주변 조사를 통해 달아난 조 씨가 숨진 박 씨에게 거액의 투자를 했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 봤다는 진술로 미뤄 이들이 박 씨를 납치해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추정하고 광주 서부경찰서와 공조해 달아난 조 씨를 검거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