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정상화’보다 더 어렵다는 이것은?
입력 2019.05.23 (16:20) 수정 2019.05.23 (16:23) 취재K
‘국회 정상화’보다 더 어렵다는 이것은?
국회 정상화보다 어려운 바른미래당 정상화?

'화합' '자강' '개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회의실 벽면에 걸려 있는 현수막 글귀입니다. 특히, '화합'은 바른미래당 당헌 1장에서 강조하고 있는 핵심 가치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최근 회의에서 나오는 말들을 보면 화합과는 거리가 멀어 보입니다. 신임 오신환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 '호프 회동'을 제안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지만, 정작 당내 갈등은 좀처럼 봉합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출입 기자들 사이에선 국회 정상화보다 바른미래당 정상화가 더 풀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옵니다.

손학규 면전에서 하태경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한다"

그러던 중에 어제(22일)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논란의 발언이 나왔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회의를 열자마자 바른정당계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지명직 최고위원과 주요 당직에 대한 임명철회' 등 5개 안건의 상정을 일괄 거부했습니다. 손 대표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있던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성실한 당무수행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한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가 아닙니다. 한번 민주투사가 대통령이 되면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고요. 한 번 민주투사가 당 대표가 되면 당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만큼 민주주의를 지키기 어렵습니다. 가장 지키기 어려운 민주주의가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입니다. 왜냐하면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입니다.

하 최고위원이 대상을 명확하게 밝히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맥락을 보면 손 대표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이었습니다. 옆자리의 손 대표 얼굴은 금세 굳어졌습니다. 손학규 대표 측근인 임재훈 사무총장은 "손 대표 정책과 비전 등에 신랄하게 비판하는 것은 좋다"면서도 "연세 들어가면서 어떻다는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은) 제가 볼 땐 어르신들 듣기에 굉장히 불편한 발언이라 유감을 표명한다"고 맞받았습니다.

22일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22일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임 사무총장의 발언이 계속해서 이어지자 이번엔 하 최고위원이 발끈했습니다. "최고위원도 아닌 사람이 너무 마이크를 오래 잡는다"며 제지한 겁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사무총장이 당무에 대해 질문을 받은 것도 아닌데 정견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강하게 이의를 제기한다"며 끼어들면서 옥신각신했습니다. 결국, 손 대표가 뜯어말리며 상황은 정리됐습니다.


손학규 "최소한의 정치 금도" 하태경 "정중히 사과"

회의 내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던 손 대표. 회의가 끝난 뒤엔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손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치가 각박해졌다. 정치에도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또 "당 대표로서 정치적 공격을 받고 있지만 최소한의 정치 금도가 살아 있으면 좋겠다"고도 했습니다.

하 최고위원은 말을 주워 담았습니다. '정신 퇴락' 발언에 대해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또 "발언 내용을 보면 내 사례를 들어 정치인은 끊임없이 혁신해야 된다는 것을 각오한 것"이라며 손 대표를 지칭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그 뒤에도 손학규 대표 측 노영관 상근부대변인은 기자회견을 열어 "당 대표 면전에서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며 "자기 얼굴에 침 뱉기"라고 비판했고, 하 최고위원의 발언이 어르신들을 폄하한 것 아니냐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습니다.

하루 만에 나온 사과…손학규 수난시대 언제까지?

결국, 발언 하루 만에 하 최고위원은 사과했습니다. 오늘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부적절한 발언에 정중히 사과하고, 손 대표를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문제를 두고 치열한 논쟁 중이기 때문에, 표현 하나하나가 평소보다 더 정제되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논란이 된 발언의 취지에 대해선 "민주화운동 했던 사람 역시 혁신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로부터 탈선할 수 있다는 충언을 드리려던 것"이라며, "손 대표님을 직접 뵙고 사과드리는 자리에서 저의 진심도 잘 전달하겠다. 걱정하셨던 것처럼 정치권의 금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오늘(23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정신 퇴락’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오늘(23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정신 퇴락’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언주, 손학규 향해 '찌질하다' '벽창호' 발언하기도

사실 손학규 대표의 수난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달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탈당한 이언주 의원은 탈당 전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손 대표가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을 보면 정말 찌질하다", "완전히 벽창호다"라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이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했고,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정신 퇴락' 발언 이후 하태경 최고위원이 사과하면서 당장의 분란은 봉합되는 모양새입니다. 하 최고위원은 오늘 오전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도 손 대표에게 거듭 사과했습니다. 어제와 달리 오늘 회의에선 다른 의원들도 손 대표를 비판하지 않았습니다.

손 대표 측근이라는 이유로 바른정당계가 임명 철회를 요구했던 채이배 정책위의장에 대해서도 인정하는 분위기입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뒤 '이제 채 의장을 인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앞으로 열심히 바른미래당 정책을 개발하는 의장으로 활동하실 예정"이라고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당내 갈등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내일 열릴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정수 확대에 대한 당의 입장, 이준석 최고위원의 발언을 방해한 전·현직 당직자에 대한 징계 여부, 당헌 당규 유권해석 등 세 가지를 제안했는데, 손 대표가 안건 상정을 모두 거부할 경우 갈등은 또다시 재현될 수 있습니다. 손 대표의 수난시대,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 ‘국회 정상화’보다 더 어렵다는 이것은?
    • 입력 2019.05.23 (16:20)
    • 수정 2019.05.23 (16:23)
    취재K
‘국회 정상화’보다 더 어렵다는 이것은?
국회 정상화보다 어려운 바른미래당 정상화?

'화합' '자강' '개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회의실 벽면에 걸려 있는 현수막 글귀입니다. 특히, '화합'은 바른미래당 당헌 1장에서 강조하고 있는 핵심 가치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최근 회의에서 나오는 말들을 보면 화합과는 거리가 멀어 보입니다. 신임 오신환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 '호프 회동'을 제안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지만, 정작 당내 갈등은 좀처럼 봉합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출입 기자들 사이에선 국회 정상화보다 바른미래당 정상화가 더 풀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옵니다.

손학규 면전에서 하태경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한다"

그러던 중에 어제(22일)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논란의 발언이 나왔습니다. 손학규 대표는 회의를 열자마자 바른정당계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지명직 최고위원과 주요 당직에 대한 임명철회' 등 5개 안건의 상정을 일괄 거부했습니다. 손 대표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있던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성실한 당무수행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한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가 아닙니다. 한번 민주투사가 대통령이 되면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고요. 한 번 민주투사가 당 대표가 되면 당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만큼 민주주의를 지키기 어렵습니다. 가장 지키기 어려운 민주주의가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입니다. 왜냐하면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입니다.

하 최고위원이 대상을 명확하게 밝히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맥락을 보면 손 대표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이었습니다. 옆자리의 손 대표 얼굴은 금세 굳어졌습니다. 손학규 대표 측근인 임재훈 사무총장은 "손 대표 정책과 비전 등에 신랄하게 비판하는 것은 좋다"면서도 "연세 들어가면서 어떻다는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은) 제가 볼 땐 어르신들 듣기에 굉장히 불편한 발언이라 유감을 표명한다"고 맞받았습니다.

22일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22일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하태경 최고위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임 사무총장의 발언이 계속해서 이어지자 이번엔 하 최고위원이 발끈했습니다. "최고위원도 아닌 사람이 너무 마이크를 오래 잡는다"며 제지한 겁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사무총장이 당무에 대해 질문을 받은 것도 아닌데 정견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강하게 이의를 제기한다"며 끼어들면서 옥신각신했습니다. 결국, 손 대표가 뜯어말리며 상황은 정리됐습니다.


손학규 "최소한의 정치 금도" 하태경 "정중히 사과"

회의 내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던 손 대표. 회의가 끝난 뒤엔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손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치가 각박해졌다. 정치에도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또 "당 대표로서 정치적 공격을 받고 있지만 최소한의 정치 금도가 살아 있으면 좋겠다"고도 했습니다.

하 최고위원은 말을 주워 담았습니다. '정신 퇴락' 발언에 대해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또 "발언 내용을 보면 내 사례를 들어 정치인은 끊임없이 혁신해야 된다는 것을 각오한 것"이라며 손 대표를 지칭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그 뒤에도 손학규 대표 측 노영관 상근부대변인은 기자회견을 열어 "당 대표 면전에서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며 "자기 얼굴에 침 뱉기"라고 비판했고, 하 최고위원의 발언이 어르신들을 폄하한 것 아니냐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습니다.

하루 만에 나온 사과…손학규 수난시대 언제까지?

결국, 발언 하루 만에 하 최고위원은 사과했습니다. 오늘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부적절한 발언에 정중히 사과하고, 손 대표를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문제를 두고 치열한 논쟁 중이기 때문에, 표현 하나하나가 평소보다 더 정제되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논란이 된 발언의 취지에 대해선 "민주화운동 했던 사람 역시 혁신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로부터 탈선할 수 있다는 충언을 드리려던 것"이라며, "손 대표님을 직접 뵙고 사과드리는 자리에서 저의 진심도 잘 전달하겠다. 걱정하셨던 것처럼 정치권의 금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오늘(23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정신 퇴락’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오늘(23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정신 퇴락’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언주, 손학규 향해 '찌질하다' '벽창호' 발언하기도

사실 손학규 대표의 수난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달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탈당한 이언주 의원은 탈당 전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손 대표가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을 보면 정말 찌질하다", "완전히 벽창호다"라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이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했고,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정신 퇴락' 발언 이후 하태경 최고위원이 사과하면서 당장의 분란은 봉합되는 모양새입니다. 하 최고위원은 오늘 오전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도 손 대표에게 거듭 사과했습니다. 어제와 달리 오늘 회의에선 다른 의원들도 손 대표를 비판하지 않았습니다.

손 대표 측근이라는 이유로 바른정당계가 임명 철회를 요구했던 채이배 정책위의장에 대해서도 인정하는 분위기입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뒤 '이제 채 의장을 인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앞으로 열심히 바른미래당 정책을 개발하는 의장으로 활동하실 예정"이라고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당내 갈등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내일 열릴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정수 확대에 대한 당의 입장, 이준석 최고위원의 발언을 방해한 전·현직 당직자에 대한 징계 여부, 당헌 당규 유권해석 등 세 가지를 제안했는데, 손 대표가 안건 상정을 모두 거부할 경우 갈등은 또다시 재현될 수 있습니다. 손 대표의 수난시대,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