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한국에도 ‘화웨이 보이콧’ 동참 요구
입력 2019.05.23 (21:34) 수정 2019.05.23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국, 한국에도 ‘화웨이 보이콧’ 동참 요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이 이렇게 중국의 화웨이를 겨냥하면서 우리나라에도 연쇄적 파장이 밀려오고 있습니다.

미국이 최근 우리 정부에 이른바 '화웨이 보이콧', 거래중단에 동참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 5G 가입자의 30%를 보유한 LG유플러스는 화웨이의 5G 장비를 일부 사용 중입니다.

이 밖에도 100여 곳의 한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하고 있습니다.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동맹국에게 요구하고 있는 미국, 한국에도 동참을 요구할 거란 건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중국은 서방 동맹을 총알과 폭탄이 아닌 비트와 바이트를 통해 나누길 원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 국무부가 화웨이 장비의 보안 취약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최근 들어 미국과 어떤 논의를 했는지는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 "미국 측이 5G의 장비 보안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고, 강조한 바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정부가 조심스러운 건 예상되는 중국의 반발 때문입니다.

미·중 힘겨루기에 끼어 큰 피해를 본 사드 사태가 재발할까 우려하는 겁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 기업에 공평하고 예측 가능한 경영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각 국가의 근본 이익에도 부합합니다."]

우리 정부는 일단 개별 기업의 의사 결정에 개입하기 어렵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가 거론된다면, 어떤 방향으로든 답을 내놓아야 하는 상황에 몰릴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미국, 한국에도 ‘화웨이 보이콧’ 동참 요구
    • 입력 2019.05.23 (21:34)
    • 수정 2019.05.23 (22:02)
    뉴스 9
미국, 한국에도 ‘화웨이 보이콧’ 동참 요구
[앵커]

미국이 이렇게 중국의 화웨이를 겨냥하면서 우리나라에도 연쇄적 파장이 밀려오고 있습니다.

미국이 최근 우리 정부에 이른바 '화웨이 보이콧', 거래중단에 동참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 5G 가입자의 30%를 보유한 LG유플러스는 화웨이의 5G 장비를 일부 사용 중입니다.

이 밖에도 100여 곳의 한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하고 있습니다.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동맹국에게 요구하고 있는 미국, 한국에도 동참을 요구할 거란 건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중국은 서방 동맹을 총알과 폭탄이 아닌 비트와 바이트를 통해 나누길 원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 국무부가 화웨이 장비의 보안 취약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최근 들어 미국과 어떤 논의를 했는지는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 "미국 측이 5G의 장비 보안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고, 강조한 바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정부가 조심스러운 건 예상되는 중국의 반발 때문입니다.

미·중 힘겨루기에 끼어 큰 피해를 본 사드 사태가 재발할까 우려하는 겁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 기업에 공평하고 예측 가능한 경영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각 국가의 근본 이익에도 부합합니다."]

우리 정부는 일단 개별 기업의 의사 결정에 개입하기 어렵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가 거론된다면, 어떤 방향으로든 답을 내놓아야 하는 상황에 몰릴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