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문 영역에도 동영상 열풍…병원·증권 쉽고 친근한 정보 제공
입력 2019.05.25 (06:54) 수정 2019.05.25 (06: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동통신과 스마트폰의 발달로 요즘 언제 어디에서나 동영상을 쉽게 볼 수 있죠.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지는 전문 분야에서도 동영상 제작 붐이 일고 있습니다.

증권이나 의학정보를 쉽고 친근하게 전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모여 주식 시장을 분석합니다.

아침 회의 내용이 그대로 유튜브로 방송됩니다.

["정부 정책상으로 상당히 수혜다 이렇게 판단하고 있어서..."]

전문적인 내용이지만 구독자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조용준/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 "이해가 갈 때까지 또 질문도 할 수 있고 보고서를 전달하는 것보다는 훨씬 더 조금 더 이해를 도와드리지 않나..."]

아예, 다양한 설비를 갖춘 이런 방송 스튜디오를 만들고 전문인력으로 팀을 꾸려 동영상 제작에 나서기도 합니다.

의사가 진료실이 아닌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진료 시간에 쫓겨 전달하지 못하는 정보를 담습니다.

[전인호/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 "많은 설명을 못 해주는 게 안타까운데 바로 이런 동영상이나 환자 교육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환자들한테 훨씬 더 이해의 폭을 넓히고..."]

대기 환자들의 스마트폰으로 전해집니다.

[고승관/환자 : "동영상을 가족들이랑 공유하면서 정보도 나눌 수 있고 (제가) 원하는 시간, 원하는 정보를 그때그때 찾아서 볼 수 있기 때문에..."]

동영상을 통해 정보를 얻는 건 이미 대세가 됐습니다.

유튜브 사용시간은 1년 반 전부터 모든 연령대에서 카카오톡을 넘어섰습니다.

[이동귀/연세대 심리학과 교수 : "고령화 시대에 맞는 동영상 클립이라든지 그들의 특성을 반영하는 그런 쪽으로도 발전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스마트폰 가입자 수는 '한사람에 한대 시대'를 넘어 6천만 명.

모바일 동영상은 어렵고 폐쇄적으로 느껴지는 전문 지식의 장벽을 낮추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전문 영역에도 동영상 열풍…병원·증권 쉽고 친근한 정보 제공
    • 입력 2019-05-25 06:55:36
    • 수정2019-05-25 06:59:18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동통신과 스마트폰의 발달로 요즘 언제 어디에서나 동영상을 쉽게 볼 수 있죠.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지는 전문 분야에서도 동영상 제작 붐이 일고 있습니다.

증권이나 의학정보를 쉽고 친근하게 전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황정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모여 주식 시장을 분석합니다.

아침 회의 내용이 그대로 유튜브로 방송됩니다.

["정부 정책상으로 상당히 수혜다 이렇게 판단하고 있어서..."]

전문적인 내용이지만 구독자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조용준/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 "이해가 갈 때까지 또 질문도 할 수 있고 보고서를 전달하는 것보다는 훨씬 더 조금 더 이해를 도와드리지 않나..."]

아예, 다양한 설비를 갖춘 이런 방송 스튜디오를 만들고 전문인력으로 팀을 꾸려 동영상 제작에 나서기도 합니다.

의사가 진료실이 아닌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진료 시간에 쫓겨 전달하지 못하는 정보를 담습니다.

[전인호/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 "많은 설명을 못 해주는 게 안타까운데 바로 이런 동영상이나 환자 교육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환자들한테 훨씬 더 이해의 폭을 넓히고..."]

대기 환자들의 스마트폰으로 전해집니다.

[고승관/환자 : "동영상을 가족들이랑 공유하면서 정보도 나눌 수 있고 (제가) 원하는 시간, 원하는 정보를 그때그때 찾아서 볼 수 있기 때문에..."]

동영상을 통해 정보를 얻는 건 이미 대세가 됐습니다.

유튜브 사용시간은 1년 반 전부터 모든 연령대에서 카카오톡을 넘어섰습니다.

[이동귀/연세대 심리학과 교수 : "고령화 시대에 맞는 동영상 클립이라든지 그들의 특성을 반영하는 그런 쪽으로도 발전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스마트폰 가입자 수는 '한사람에 한대 시대'를 넘어 6천만 명.

모바일 동영상은 어렵고 폐쇄적으로 느껴지는 전문 지식의 장벽을 낮추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